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G7합의, 트럼프 싱가포르 가다 뒤집기 트윗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1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6/10 17:48

트럼프, 합의하고 떠난 뒤 돌변
"트뤼도 온순하고 부드럽더니
내가 떠난 뒤 회견 열어 딴말"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왼쪽 셋째)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9일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G7 정상은 이날 보호 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공동성명을 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공동성명을 승인하지 말라고 미 대표단에 지시했다.[연합뉴스]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왼쪽 셋째)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9일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G7 정상은 이날 보호 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공동성명을 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공동성명을 승인하지 말라고 미 대표단에 지시했다.[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우려했던 내홍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막을 내렸다. 세계 경제가 무역분쟁의 소용돌이로 급속히 빠져들 조짐이다.

G7 정상이 9일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려 합의를 백지화한 것이다.

G7 정상들이 어렵사리 채택해 개최국인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발표한 성명은 "관세 및 비관세 장벽과 보조금을 줄여나가겠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또 성명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이익이 되는 무역이 성장과 일자리의 중요한 동력"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열려있고 투명하며 포괄적이면서 세계무역기구(WTO)와 일치하는 무역합의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환기시켰다. 그러나 성명이 발표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아 반전을 맞았다.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G7 정상회의 자리를 먼저 떠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안에서 트위터로 공동성명을 승인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쥐스탱이 기자회견에서 한 거짓진술(false statement)과 캐나다가 미국 기업과 노동자, 농부에게 막대한 관세를 매긴다는 사실에 기반을 두어 나는 미 대표단에 공동 성명 채택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뤼도 총리에게 맹공을 펼쳤다. 트뤼도 총리는 공동 성명을 발표한 폐막 기자회견과 별개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가 "모욕적"이라며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의사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가 없는 말을 지어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에 대해 "그는 너무 온순하고 부드러워 내가 떠난 뒤 기자회견에서야 '미국의 관세는 모욕적이다', '캐나다는 차별대우 당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면서 "매우 부정직하고 약해빠졌다. 우리의 관세는 캐나다가 미국 유제품에 270%의 관세를 부과한 데 대한 대응이었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미국의 관세부과 결정이 보호무역주의라기보다는 그 동안의 불공정한 무역을 바로잡기 위한 것임을 강조한 것이다.

트뤼도 총리를 포함한 G6 정상들은 허탈할 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채택된 성명서 내용에 합의 의사를 남기고 싱가포르로 떠났는데 느닷없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내용의 트위터를 공개적으로 올려버렸으니 G7 정상회의의 권위와 위엄이 곤두박질친 모양새다.

유럽 측 대표단은 AFP 통신에 'G7 지도자들은'이라는 문구가 명백하게 적힌 공동 성명 사본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올리기 전에 이미 승인을 받아 기자실에 배포됐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G7 정상회의는 해프닝과 함께 웃음거리로 끝났으며, 미국과 G6 회원국 간의 무역전쟁은 새로운 양상을 띄게 됐다고 AFP 통신은 진단했다.

심재우 뉴욕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