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수십 년 도전…몇 시간 내 해결?"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7/11 19:52

폼페이오 국무 '빈손 방북' 반박
"앞으로 시간 더 걸릴 것" 입장

벨기에 브뤼셀에서 시작된 NATO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저녁 식사 장소에서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AP]

벨기에 브뤼셀에서 시작된 NATO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저녁 식사 장소에서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AP]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가 안전 보장이 아닌 위협을 가져다 준다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건 수십 년에 걸친(decades-long) 도전"이라고 말했다.

CNN은 11일 폼페이오 장관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수행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한 자리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 방북에서 폼페이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면하지 못하는 등 '빈손 방북' 논란이 제기되는 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게 해야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를 이해한다고 말했으며, 내가 이 과정을 직접 봤다"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오간 대화 내용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순방 기간 아프가니스탄의 군부대를 깜작 방문한 자리에서도 같은 말을 했다. CNN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이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이런 일이 몇 시간 동안에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 없다. 나는 많은 것들에 대해 비난 받아왔지만 이에 대해서는 아니다"라며 앞으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는 또한 북한이 요구하는 북미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북한을 국제사회로 편입시키면서 자립할 수 있도록 충분한 체제 보장책을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우리가 방안을 만들 수 있다면, 김 위원장은 비핵화 준비가 됐다는 걸 매우 분명히 했다. 우리는 김 위원장이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