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폼페이오 방북 성과라고 하더니 '북·미 비핵화 실무팀' 무산 위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7/19 20:14

아사히 "북 반대 날짜도 못 잡아"
"비핵화 지연시키는 의도" 분석

1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주재로 백악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하면서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AP]

1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 주재로 백악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하면서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AP]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팀 구성에 대해 북한이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고 19일(현지시간) 일본 아사히신문이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미 실무팀 합의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3차 방북에서 얻은 거의 유일한 성과로 꼽혀 왔는데, 실상은 북한의 반대로 실무팀 출범은커녕 다음 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도 정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6, 7일 북한을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에 비핵화의 구체적인 절차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팀 구성을 요구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이에 대해 "현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협의하는 채널이 있지 않느냐" "실무팀에서 정하더라도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보고하기 때문에 결국은 마찬가지 아니냐"며 실무팀 구성에 난색을 표했다고 한다.

신문은 또 "북한은 차기 회담의 실무팀 명단을 미국에 전달하지 않았으며, 개최 시기나 장소도 정하지 않은 채 회담을 마쳤다"고 전했다. 반면에 미 정부는 9일 국무부 내에 실무팀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관련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서로 논의해 (비핵화 관련 사안을) 정한다 하더라도 두 사람이 자주 접촉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북한이 비핵화 작업을 지연시키려는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북측은 또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를 두고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이 취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중단은 언제든지 재개할 수 있는 조치로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 맞지 않는다. 영구적으로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한다.

북한은 또 전략폭격기·핵잠수함 등 전략무기를 한반도에 파견하지 말 것을 주장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1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일부 이슈에서는 진전을 이뤘지만 해야 할 일이 많아 우리가 가야 하는 곳(비핵화)에 도달하려면 일정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기존의 제재에 대한 지속적인 시행을 배경으로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북핵 협상이 장기화될 것이라고 예고하는 발언이다.

또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부연 설명은 없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핵 협상에 대해 "시간 제한도, 속도 제한도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한국전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 송환 작업과 관련해 "다가오는 몇 주 안에 첫 번째 유해들을 돌려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것은 약속이다"고 말했다. 앞서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북한이 미군 유해 50~55구가량을 이달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서울=이영희 기자

관련기사 트럼프 폼페이오, 북미 비핵화 후속-4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