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

2018.11.19(MON)

Follow Us

MS-노벨 반독점법 소송 기각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1/12/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1/12/19 14:10

배심원 12명 중 1명만 MS편에 서

마이크로소프트사와 노벨사가 지난 7년간 진행해 온 반독점법 관련 소송이 배심원단의 불일치 배심으로 기각됐다.

유타주에 본사를 가진 소프트웨어 제조업체 노벨은 94년 워드프로세서 시장점유율에서 50%이상을 차지했던 워드퍼펙트를 만들고 있었다. 윈도우95에서 워드퍼펙트를 지원하지 않자 점유율이 10%이하로 급락했고 현재는 어태치메이트 그룹에 매각된 상태다. 노벨은 이 과정에서 MS가 고의적으로 워드퍼펙트를 지원하지 않고 자사 제품인 MS워드를 적극적으로 퍼뜨려 워드퍼펙트를 사장시킨 후 워드프로세서 시장을 독점하기 위한 전략을 세운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벨(NOVELL)은 지난 2004년 MS가 12억 달러의 손해를 입혔다고 반독점법 위반으로 제소했다.

그러나 지난 주 12명의 배심원단 가운데 11명이 노벨사의 주장을 받아들였음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1명이 MS사의 반독점법 위반 행위를 인정하지 못해 '불일치 배심(HUNG JURY)'으로 소송이 기각됐다.

노벨사의 변호인단은 재소송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