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SAC 오인사살 문제가 ‘지역문제’라고?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9 15:39

백악관 논평에 논란 확산

오인한 경관 처벌 요구

의사당 점거 시위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새크라멘토를 중심으로 연일 항의시위가 확산하는 경찰의 흑인 오인사살 사건에 대해 “지역 문제”라고 일축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의회 전문지 더 힐과 시사주간지 타임,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전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베테랑 정치 저널리스트 에이프릴 라이언이 아이폰을 들고 있다가 이를 권총으로 오인한 경찰관들의 발포에 의해 숨진 흑인 청년 스테폰 클락 사건에 대해 묻자 “틀림없이 끔찍한 사건”이라고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그러나 “이건 지역문제 같은 일이다. 이 시점에서는 당분간 지역 당국에 맡겨둬야 한다고 느끼는 그런 일”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2016년 루이지애나 주 배턴루지에서 37세 흑인 남성 앨턴 스털링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경찰관 두 명이 무죄평결을 받고 방면된 데 대해서도 같은 답을 내놨다.

샌더스는 “우리는 법 집행이 법 조문대로 실행되길 원한다. 대통령도 그런 법 집행을 지지한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클락 사건과 스털링 사건은 연방정부가 무게를 실어야 할 그런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긋고는 다음 질문으로 넘어갔다.

샌더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을 들이는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문제와 학교 보안 강화 쪽으로 질문을 유도했다.

이에 워싱턴포스트는 ‘백악관 대변인이 지역 문제라고 언급한 사건은 결코 그렇지 않다’는 제목의 해설기사에서 새크라멘토에서 며칠째 이어지는 시위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테폰 클락 사건은 지난 18일 새크라멘토 주택가에서 차 절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관 2명이 한 주택 뒷마당에 있던 22세 흑인 청년인 클락을 향해 20발의 총탄을 발사해 사살한 사건이다.

경관들은 클락이 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의심해 사격했지만, 쓰러진 클락의 손에서 발견된 건 아이폰이었다.

새크라멘토에서는 지난주부터 ‘휴대전화 들었으니, 쏘지 마!(Cells Up, Don't Shoot!)’를 구호로 외치는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