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월드컵 본선진출 ‘먹구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13 14:49

한국, 카타르에 2-3 패배

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카타르와의 일전에서 아쉬운 2-3 패배를 당하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다섯 골을 주고받는 공방을 벌였으나 후반 28분 하산 알 카타르에 결승골을 내주며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위인 한국은 4승1무3패(승점 13)를 기록해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승점 12)과 간격을 벌리지 못해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은 8월 31일 이란과 홈경기에 이어 9월5일 원정으로 치르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행 직행 티켓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4경기에서 1무3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최종예선 무득점 행진을 마감했지만, 승점 확보에는 실패했다.

카타르와의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3연승을 달리다가 패배를 허용하며 5승2무2패를 기록하게 됐다.

특히 지난 3월28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7차전 홈경기에서 1-0 승리를 지휘하고도 무기력한 경기 내용 때문에 경질설에 휩싸였다가 재신임을 받았던 슈틸리케 감독은 다시 한 번 경질 위기에 몰리게 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