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19(WED)

Follow Us

황재균, 다시 마이너 강등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03 12:54

빅리그 복귀 5일만에

트리플A 리버 캐츠로
황재균 선수가 다시 마이너리그로 강등됐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구단은 2일 3루수 황재균을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 캣츠로 옮기고 또 다른 3루수 코너 길라스피는 방출대기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대신 3루수와 외야수를 겸하는 라이더 존스를 새크라멘토에서 콜업하고 외야수 재럿 파커를 부상자명단에서 해제했다.

올해 자이언츠와 계약한 황재균은 마이너리그와 메이저리그를 오가고 있다.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한 황재균은 우여곡절 끝에 6월 29일 빅리그에 승격했다가 7월 23일 다시 트리플A로 내려갔다.

이후 주전 3루수인 에두아르도 누네즈가 보스턴 레드삭스로 이적하며 황재균에게 다시 기회가 왔다. 구단으로부터 메이저 콜업을 받은 것.

황재균은 복귀전인 지난달 28일 LA다저스와의 원정 경기에선 6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이후 4경기에서는 안타 1개만을 기록했으며, 2일 오클랜드와의 경기에서는 출전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성적도 52타수 8안타로 타율 0.154, 1홈런, 5타점, 2득점에 그쳤다.

결국 황재균은 메이저리그 콜업을 받은지 불과 5일만에 구단으로부터 다시 마이너리그행을 통보받게 됐다.

다만, 보치 감독은 2일 A's와의 경기에 앞서 “현재 타율보다는 황재균이 더 좋은 타자라고 생각한다”며 “본 적 없는 투수들에 적응하는 과정”이라고 말해 황재균 선수의 빅리그 재승격에 대한 기대감을 남겼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