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1°

2018.11.15(THU)

Follow Us

약값 줄줄이 인상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05 14:08

새해 들어 1,300개나 올라

비아그라, 리리카 등도

정치적 역풍 가능성도

약값이 새해에 들어서면서 줄줄이 인상됐다.

5일 파이낸셜 타임스가 분석한 의약품 가격 정보 데이터에 따르면 화이자를 비롯한 제약회사들은 지난 1일 1천300개가 넘는 약품의 정가를 일제히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최대의 단일 제약회사인 화이자는 148개의 약품의 평균 도매가격을 6∼13.5% 인상했다.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신경통 치료제인 리리카 같은 유명 약품도 포함돼 있고 평균 인상폭은 8.5%에 이른다.

화이자 외에 앨러간, 글락소스미스클라인, 길리어드, 샤이어, 바이오젠, 테바, 백스터 등 유명 제약회사들도 약값 인상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제품의 인상폭은 10%를 넘지 않지만 현재 2.2%인 미국의 물가상승률을 몇 배 가량 웃도는 것이었다. 일부 약값은 두 자릿수의 인상률을 보였다.

영국 제약회사인 히크마는 모르핀 주사제의 가격을 75∼90% 인상했다.

특히 화이자의 가격 인상은 지난해 1월과 6월에 뒤이은 것으로, 불과 1년여 만에 3차례나 가격을 올린 셈이다. 이 회사는 지난 6월 91개 약품의 정가를 인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리리카 100㎎ 캡슐의 가격은 지난해 1월1일 7.59달러였으나 현재는 9.81달러의 정가가 매겨져 인상폭은 29%다. 비아그라 100㎎ 태블릿의 가격은 57.94달러에서 80.82달러로 상승해 39%의 인상폭을 기록했다.

처방 의약품의 가격 정보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Rx 세이빙스 솔루션은 새해 첫날 모두 1천300여개의 약품 가격이 오른 것으로 파악돼 이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Rx 세이빙스의 마이클 리어 최고경영자(CEO)는 “제너럴 모터스가 트럭 가격을 다년간 물가 상승률보다 4배나 올렸다면 트럭을 전혀 팔지 못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미국은 제약회사들에는 최대이자, 수익성이 가장 높은 시장이다. 그러나 지나친 약값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고 대선 당시에도 공화·민주 양당 후보들로부터 공격을 받은 바 있어 이번 약값 인상은 정치적 역풍을 초래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화이자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가격을 결정하고 있다고 해명하면서 대부분의 자사 약품 가격은 변동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화이자가 약품 구입에 애로가 있는 환자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해처럼 올해 6월에도 재차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