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2°

2018.11.18(SUN)

Follow Us

알라메다 시 의회 폭력 사태…5일, 임대법안 심의중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1/05 16:13

세입자 연합회원 2명 연행

알라메다 시청 회의실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했다. 지난 5일 시청 회의실에서 렌트비 인상과 세입자 강제 퇴거에 관한 법안을 심의하던 중이던 유혈이 낭자한 폭력 사태가 발생해 2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알라메다 경찰국에 따르면 이날 회의실 밖에서 시위중이던 알라메다 세입자 연합 회원들 중 2명의 남성이 갑자기 흥분해 회의실로 난입했다. 이에 대기중이던 경찰이 그들을 막기 위해 진압하던중 사태가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의 얼굴이 찢어져 피가 났으며 경찰도 몸에 찰과상을 입었다. 시 담당관 보조원도 부상을 입고 병원에 후송됐다. 난입했던 2명의 남성은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임대인들이 먼저 시청 회의실 공간을 모두 점령해 세입자 연합회원들이 회의실 밖에서 대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화가 나 돌발행동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세입자 연합 회원들은 임대인이 세입자에게 임의로 퇴거를 명하거나 렌트비를 인상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제를 지지했다.

그러나 알라메다 시 의회는 이날 렌트비를 8% 혹은 그 이상 올릴 경우 세입자가 65일간 렌트비 지불을 유예할 수 있도록 했으며 65일 이후에는 임대인이 세입자를 쫓아낼 수 있는 법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토니 데이소그 시의원은 “구멍가게 수준의 영세한 임대인에게 제재를 가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 세입자들도 이 부분을 이해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신다은 인턴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