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하와이 한인사회 대부’ 김창원 회장 별세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9 15:21

이민 100주년 사업 주도

2003년 미주한인이민 100주년 기념사업을 성공적으로 주도하며 미국 내 한인의 위상을 높인 ‘하와이 한인사회 대부’ 김창원 씨가 27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하와이 한인사회는 평소 ‘언제든 하나님이 부르면 갈 준비가 돼 있다'고 지인들에게 입버릇처럼 말했던 고인이 돌연 하늘나라로 가자 애도하며 침통해 하고 있다고 29일 하와이 한국일보가 전했다.

고인은 1903년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으로 이민했다가 다시 돌아온 김유호·이숙경 씨 사이의 막내아들로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기고와 서울대 화공학과를 졸업했고, 한국전쟁 때 미군 통역관으로 일하다 1952년 하와이에 이주해 하와이대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했다. 건축회사에 입사해 말단 직원에서 회장직에 오르는 샐러리맨 신화를 이룩한 뒤 한인사회와 지역사회에서 기부와 헌신의 삶을 실천했다.

미주한인 최초의 하와이주립대 이사장과 총동창 회장으로 활동하면서 모교를 위한 발전기금을 모으는 데 앞장섰고, 60만 달러 상당의 사재도 기부했다. 3달러 모금운동을 주도해 미주한인이민100주년기념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했고, 하와이대 한국학연구소 발전기금 150만 달러를 쾌척하기도 했다.

2006년에는 ‘하와이 한인사회 부자 만들기’ 프로젝트로 한인 은행 '오하나 퍼시픽은행을 설립했고, 유명 달리하기 전까지 이사장직을 맡았다. 지난 2009년 한국의 KAIST가 세계 최고의 대학이 되길 바라며 100만 달러를 내놓기도 했다.

한국 정부로부터 2003년 동포사회와 조국 발전을 위해 힘쓴 공로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한인들은 유족과 절차를 논의해 ‘한인사회장’으로 장례를 치를 계획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