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치안 대책 내놓는 후보에 투표할 것”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0 10:51

토론토주민들 “총기범죄가 가장 우려되는 이슈”

오는 10월 온타리오주 지자체선거와 관련해 토론토주민들은 치안문제를 가장 우려하는 사안으로 뽑았다.

여론조사전문 포럼 리서치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 4명중 3명꼴이 ‘총기 범죄등 공공안전에 대한 후보자들의 대응방안을 가름해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응답자의 25%는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19%는 “정신질환 환자들에 대한 치료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7%는 “우범지역의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고 11%는 “경찰과 지역 커뮤니티의 유대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사 관계자는 “지난달 댄포스 그릭타운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의 여파로 주민들의 치안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며”총기 범죄 등의 문제가 오는 지자체 선거에서 주요 이슈를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55세 이상 여성 유권자들과 노스욕과 스카보로 거주 주민들이 치안문제에 대한 대책을 내놓는 후보에게 표를 주겠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에서 4명중 1명은 토론토가 안전한 도시가 아니라고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같이 인식하고 있는 응답자들중 43%는 총기범죄, 20%는 갱단 문제, 13%는 교통안전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5일부터 30일까지 성인 2천144명을 대상으로 실시됏으며 오차범위는 플러스/마이너스 5%이내다.

이 조사에 참여한 주민들중 84%는 “현재 살고있는 거주지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절반이상은 “권총을 포함해 모든 총기를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자체 선거는 오는 10월 22일 실시되며 존 토리 시장이 일찍감치 재선 출마를 선언했고 토론토시 계획국장을 지낸 제니퍼 키스매트가 도전에 나섰다.

한편 도그 포드 온타리오주수상이 토론토시의원 정원을 절반이상 줄이겠다고 선언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토리 시장은 9일 공식 서한을 통해 반대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토리 시장은 “오는 선거때 주민들에게 찬반의사를 물어 반영해야 한다”고 주민 투표제를 제안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