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캐-미, 사전입국 수속제 확대 추진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08 14:31

양국 국민 신속입국 허용 차원

캐나다와 미국은 현재 시범운영중인 사전입국수속제도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도에따라 미국행 방문자가 토론토와 몬트리올, 밴쿠버 등 주요 공항에서 사전 입국수속을 할 수 있다.

이는 현지에 도착해 혼잡을 피해 신속한 입국을 허용하는 것이다.
이와관련, 라플 굿데일 연방공안장관은 최근 크리스제 넬슨 미국토안보부장관과 회동한 직후 “미국측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하퍼 전 연방총리와 버락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은 재임당시 항공편은 물론, 기차, 자동차, 선박 등 모든 교통시스템에 이 제도를 적용키로 합의했다.
이후 연방자유당정부는 집권 직후 몬트리올과 밴쿠버 기차역에도 세관을 설치하는 시범프로젝트를 승인했다.

굿데일 장관은 “미국 주요 도시에 캐나다 세관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며”화물의 신소한 반입과 반출을 위해 운송체계에도 이를 확대하는 안도 거론됐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이 방안이 확정될 경우 미국 시카고와 플로리다 등에서 캐나다행 미국인들은 사전 수속을 마칠 수 있게 된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도럴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신원조회를 전담하는 기구를 설립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외국인에대해 고강도 입국심사를 시행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인권단체들은 “방문자를 인종을 기준해 분류하려는 의도”라고 우려했다. 인권단체 관계자는 “이미 엄격하게 여행자를 심사하고 있어 추가 기구가 필요한지 의문”이라며”이는 차별적인 정책을 이행하려는 또 다른 수단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