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여자 월드컵 세계 7위와 첫 판, “그래도 잘 싸웠다”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06/11  2면 기사입력 2015/06/10 12:58

한국 , 브라질에 0-2 석패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감독 윤덕여)이 9일 몬트리올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 E조 조별리그 1차전 브라질(7위)과의 경기에서 0-2로 석패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 초반 중거리 슛을 날리며 브라질을 압박했지만 곧 브라질은 몸싸움과 개인기를 내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대표팀은 조직력을 발휘해 공을 가진 선수에게 두 명씩 달라붙어 브라질 공격을 차단했지만 경기 초반부터 체력이 소진되 순간 집중이 떨어졌고,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33분 수비수 김도연이 골키퍼 김정미에게 패스미스가 이뤄진 가운데 브라질 미드필더 포르미가가 페널티박스로 뛰어들어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했다.
후반에 브라질의 공격이 매섭게 펼쳐졌다. 브라질 선수들이 한국 진영으로 내려와 연달아 슛을 날렸다. 후반 7분 페널티박스에서 조소현이 포르미가를 막기위해 다리를 뻗었다가 포르미가가 넘어져 조소현은 옐로카드를 받고, 페널티킥이 선언돼 브라질 주장 마르타가 페널티킥을 차 넣어 2점차로 벌어졌다. 마지막까지 대표팀은 전열을 가다듬고 지소연으로 시작되는 유기적인 패스로 브라질 진영으로 들어가며 공격을 펼쳤다. 후반 25분 전가을의 슛을 날렸지만 골대 옆으로 지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를 시청한 한인들은 대체적으로 아쉬워하면서도 긍정적인 평을 했다.
한인 김철민(미시시가/30)씨는 경기소감으로 “전반적으로 경기를 잘 진행했지만 실수로 실점을 허용해 아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인 이진호(쉐퍼드/31)씨는 이에 “경기를 잘 이끌어간 것 같다. 순간의 골 결정력과 수비에서 패스미스가 아쉽다. 전체적으로 2% 부족했던 경기였던 것 같다” 라고 덧붙였다.
여자 국가대표팀을 처음 접한 한인들도 있었다.
김은혜(33/번)씨는 식당에서 틀어져 있는 경기를 우연히 접하고 흥미를 느꼈다. 김씨는 이와 관련 “사실 축구에 관심이 없어 틀어져 있는 경기를 보다가 오늘 상대가 브라질이라는 것도 처음 알았다. 축구로 유명한 브라질을 상대로 경기를 잘 치른 것 같아 재밌게 봤다” 라고 밝혔다. 박민권(22/노스욕)씨는 대표팀과 관련 “축구를 좋아했지만 여자 국가대표팀 경기는 오늘 처음봤다. 남자 축구와 다르게 패스가 세심하게 잘 이어진다는 느낌을 받았고 재밌게 봤다. 결과는 패배지만 내용상으로는 대등한 수준이였던 것 같다. 다가올 경기들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