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신앙공동체는 이민사회 구심점 역활”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1 12:59

새 이민자 절반 “정착과정에서 취업 등 도움 받았다"

부모, 2-3세대간 ‘종교의 중요성, 가치관’ 인식 격차

설문조사 보고서

캐나다의 다양한 신앙공동체가 새 이민자들의 정착 과정에서 큰 역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종교와 사회적 주요 이슈에 대한 이민 1세와 캐나다 태생 2,3세간 인식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여론조사전문 앵거스 리드와 종교적 이슈를 연구하는 비영리 민간싱크탱크인 ‘카두스’가 최근 공동 실시한 조사에서 이같이 밝혀졌다.

이민출신 응답자의 49%가 “정착초기 가톨릭,기독교 교회및 유대교회, 사찰, 사원 등 종교 공동체로부터 취업 등의 도움을 받았다”고 답했다. 63%는 캐나다 입국후 바로 공동체 네트워크에 의존해 자리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민자의 정착 과정과 신앙공동체간 연관 관계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민자들이 집중 거주하고 있는 토론토 등 대도시에서 교회 등 신앙공동체가 이민 커뮤니티의 구심점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관련, 토론토 라이언스대학의 샌딥프 아그라월 교수는 “새 이민자들은 입국 직후 신앙공동체의 네트워크에 의존해 도움을 받고 있다”며”자신들의 종교와 무관한 공동체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특히 주목을 끌고 있는 것은 캐나다에서 태어나 교육을 받은 2,3세대가 이민부모세대와 종교관이 크게 달라진 점이다. 이민 1세대 응답자중 20%는 종교가 낙태와 성교육 등 사회적으로 쟁점이 되는 이슈에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민 3세대는 10%로 절반에 그쳤고 종교가 개입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한 비율이 29%에 달했다이민 2세, 3세 들 상당수가 어머니의 영향으로 신앙생활을 시작했다고 밝힌 점이다. 어머니의 종교적 가치를 함께한다고 밝힌 비율은 75%에 이른데 반해 아버지를 언급한 비율은 65%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민부모세대의 60% 는 “ 종교가 삶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못박았으나 2세대에선 50%, 3세대에서 47%로 줄었다. 이와관련, 조사 관계자는 “이민사회에서 신앙공동체는 매우 중요한 역활을 하고 있다”며”그러나 종교관이 세대로 내려갈 수록 변화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캐나다 태생 2,3세는 비이민 가정 주민들과 종교에대한 인식이 비슷해진다”며”주류사회 젊은층이 교회와 거리를 두고 있는 것과 같이 이들 그룹들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타와대학의 피터 베이어 교수는 “특정 이민 커뮤니티에 따라 종교가 여전히 삶에 있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전반적으로는 이같은 현상을 뒤따르고 있다”며”종교를 포함한 이민 사회의 가치관은 제자리에 머물지 않고 시간이 갈수록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