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6 11:37

정착지, 온주보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BC) 주 선호

한국 국적 입양아도 10명

한국 국적자로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수가 5월까지 전년도에 비해 약간 증가했지만 캐나다 전체 이민자 증가률에 비해 약한 추세를 보였다.

연방이민성이 최근 발표한 5월 영주권 관련 통계에 따르면, 한국 국적자는 360명이 5월에 영주권을 받았다. 이로써 5월까지 누계에서 영주권을 받은 한국 국적자 총 수는 2천205명이었다. 작년 5월까지 2030명의 한국 국적자가 영주권을 받았던 것에 비해 175명이 늘어났다.

하지만 캐나다 전체로 5월까지 영주권을 받은 총 인원은 13만 7천550명이다. 작년 5월까지 누계 12만 3390명에 비해 11.5%가 증가했다. 한국 영주권자는 8.6%가 증가해 전체 증가율에 비해 낮은 수치다.

영주권을 받은 국적별 순위에서 한국은 11위를 기록했다. 1위는 3만 3천320명으로 인도가, 이어 필리핀이 1만 6천720명으로 2위를 차지했고 중국은 1만 2천435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나머지 10위권에는 나이지리아(4천720명), 미국(4천370명), 시리아(4천5명), 파키스탄(3천825명), 영국령(2천685명), 프랑스(2천535명), 이라크(2천480명) 순이었다.

전체 이민자의 5월 각 주별 정착지 데이터에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는 3890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5월까지 누계에서 총 2만 200명을 기록했다. 온타리오주는 5월 에만 1만 2천245명이 정착을 해 누계로 5만 9천660명을 기록했다. 퀘벡주는 4천175명과 1만 9천595명을, 알버타주는 4천95명에 1만 8천560명을 각각 기록했다. 이로써 5월까지 BC주는 온타리오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이민자들을 받아들인 주가 됐다.

광역대도시별로 보면, 밴쿠버는 5월에 3천075명의 새 이민자가 정착을 했다. 토론토는 9천630명이 몬트리올은 3천670명이 정착을 했다. 캘거리는 1천845명, 에드몬튼은 1천530명, 위니펙은 1천265명이 새로 들어왔다.

5월까지 누계에서는 토론토가 4만 7천340명, 몬트리올이 1만 6천785명, 밴쿠버가 1만 5천935명으로 3강을 이루었다. 밴쿠버는 작년 5월까지 누계가 1만 3천325명으로 올해 2610명이 늘어났다. 이는 19.6%가 증가한 수치로 캐나다 평균보다 8.1% 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토론토는 작년동기대비 1만 4845명이 늘어 45.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5월까지 BC주에 정착한 영주권자를 이민 카테고리별로 나누면 캐나다경험(EE) 3천75명, 케어기버 1천645명, 숙련 기술자 230명, 숙련 노동자 2천945명 등 노동자 프로그램(Worker Program)이 7천895명이었다. 기업이민은 115명, 주정부 지명이 5천700명으로 총 경제 이민자는 1만 3천710명이 됐다. 자녀 초청은 145명, 친척 초청은 15명, 부모나 조부모 초청은 1천300명, 그리고 배우자 초청은 3천845명으로 가족 초청은 총 5305명이다. 이외에 난민과 기타가 1천185명이었다.

5월까지 BC주를 선택한 EE 카테고리 영주권자 총 8천385명 중 한국 국적자는 330명이었다. 이는 온타리오주의 275명에 비해 많은 편이다.

5월까지 입양아의 국적별 통계를 보면, 한국 국적 입양아는 여아 4명, 남아 6명 등 총 10명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