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1.16(Sat)

연방정당들, 10월 총선 토론토 표심 공략 전력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16 12:29

총의석 25개 전국서 5번째 큰 표밭 - 주거, 교통, 총기 범죄 등 주 이슈 부상

연방각정당들은 오는 10월 총선에서 의석 25석으로 전국에서 5번째 표밭인 토론토의 표심을 잡기위해 주력하고 있다.

의석수에서 토론토는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그리고 알버타주 다음으로 많은 지역구를 갖고 잇다. 지난 2015년 선거에선 자유당이 모든 의석을 석권하며 집권에 성공했다.

웨스턴 대학의 로라 스티븐슨 정치학 교수는 “토론토 유권자들의 관심사안은 대중교통과 주거, 총기 범죄와 데이케어 등이다”며 “이는 사실 지금까지 온주정부와 토론토시의 책임으로 인식돼 연방정당들은 외며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사안들에 대한 현실적인 대책을 내놓는 정당이 표를 받을 것”이라며 “현재가지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표율 1,2% 차이가 승부를 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연방보수당의 선거 전략을 책임지고 있는 제이슨 라이태어는 “기본적인 셈법”이라며 “자유당이 지지도에서 앞서있으나 보수당이 몇개의 의석을 건지면 집권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분석가들이 지적하는 주요 사안은 다음과 같다.

*주거문제 – 토론토 데이븐포트에 출마한 신민당의 앤드류 캐쉬 후보는 “찾아가는 유권자들마다 주거 문제를 가장 먼저 언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론토는 밴쿠버 다음으로 집값이 비싸 집장만이 힘든 곳”이라고 전했다. 보수당과 신민당은 집 공금을 늘리는 정책을 내 세웠다. 신민당은 집권하면 10년내 50만채의 새 집을 신축해 공급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보수당은 부동산 개발과 관련된 각종 규제를 풀어 신축을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당은 토론토 시영아파트 개보수를 위해 13억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한바 있다.

*총기범죄 – 토론토 경찰 집계에 따르면 토론토에서 올해 들어 현재까지 170명이 총격으로 숨졌거나 부상을 당했으며 이는 2004년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권총 판매와 소지, 수집 등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나 연방정치권이 이를 받아드릴 가능성은 매우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당은 보다 강력한 총기 규제법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총기 전면 금지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한바 있다.
앤드류 시어 보수당수는 “금지보다는 총기를 사용하는 범법 해위에 대해 처벌을 한층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데이케어 -
토론토 센터 지역구에 나선 앤나미 녹색당 후보는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데이케어 비용을 가장 큰 걱정거리로 꼽고 있다”고 전했다. 민간싱크탱크인 캐나다정책대안센터(CCPA)에 따르면 토론토의 데이케어 비용이 월 평균 1천6백달러에 달한다.
자유당은 데이케어 지원에 힘을 쏟는다고 강조했으나 전국에 걸친 단일 데이케어 제도 도입에 대해선 난색을 표하고 있다. 보수당은 세금을 내려 부모들을 돕겠다는 안을 내놓았다. 신민당은 “현재 퀘벡주에서 시행되고 있는 저렴한 데이케어 프로그램을 전국 차원에서 도입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퀘벡주의 경우, 데이케어 비용이 하룰 2달러에서 20달러선에 그치고 있다.

*대중교통 – 최근 전국 지자체연합회(FCM)은 총선을 앞두고 “휘발유세를 통해 연방정부의 지자체 지원금을 두배로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토리 시장은 “지속적인 지원을 받아야만 장기적인 대중교통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연방정부는 휘발유세로 걷히는 세금 중 22억달러를 지자체로 주고 있으나 토론토시는 “토론토교통위원회(TTC) 운영에만 한해 30억달러가 든다”고 지원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대해 자유당은 “휘발유세 이슈를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