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1.14(Thu)

온주 세입자 렌트비 부담 ‘허리 휘청’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18 11:48

연방선거구 11곳 소득 절반 이상 월세로 지출 --- 새 이민자 가정 주거난 심각

10월 연방총선을 앞두고 실시된 전국 338개 선거구의 렌트비 실태 조사에서 온타리오주 세입자들이 가장 큰 부담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공개된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인구조사 통계를 근거한 분석에서 온주 선거구 11곳의 세입자들은 소득의 50%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의 경우 방 1개짜리 아파트의 월 렌트비가 지난 8월말 2천달러 선을 훌쩍 넘었다. 연방통계청은 소득 대비 렌트비 비율이 30%를 넘어설 경우 생계를 이어가지 힘들다는 빈곤 기준을 제시한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50%를 넘는 선거구 20곳중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가6곳, 매니토바와 노바스코시아, 퀘벡주에 각각 3곳 이였다.

이와관련, 온주비영리 주거지원협회(ON-PHA)의 관계자는 “온주는 전국에서 렌트비 부담이 가장 큰 지역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이번 분석 결과는 캐나다 정치권이 주거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주거난은 더이상 대도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이라며”오는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정치권을 향해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주의 이같은 렌트비 가중 지역 11곳중 윌로데일의 경우, 세입생활을 하고 있는 10가구중 4가구가 소득의 50% 이상을 월세로 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쏜힐이 10가구중 3가구로 두번째로 많았다. 이어 리치몬드일과 마캄-유니온빌, 유니버시티-로즈데일, 킹-본, 오로라-오크 리지-리치몬드 힐, 미시사가 센터 등이 부담이 큰 곳으로 드러났다.

‘ON-PHA’ 관계자는 “이같이 소득에 비해 과다한 렌트비를 지출하고 나면 식품과 교통비 등 다른 생계비를 줄일 수 밖에 없어 삶의 질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특히 새 이민자와 편모 또는 편부 가정, 원주민 가정, 저소득층 노년들이 이같은 상황에 처해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1년에서 2016년 사이 캐나다에 정착한 이민출신 세입자들의 24%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월세로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광역토론토지역(GTA)에 자리잡은 새 이민자 세입가정은 55~60%가 이같이 과중한 부담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방각정당들은 10월21일 치러지는 총선과 관련해 앞다퉈 주거대책을 내놓았다. 재집권을 노리는 자유당은 이번 선거에 앞서 첫집 구입자 지원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처음으로 집을 장만하는 젊은층과 서민 들을 대상으로 최고 집값의 10%까지 정부가 대출해주는 것으로 살고 있는 동안은 이를 갚지 않아 사실상 무이자 혜택이다.

신민당은 “집권할 경우 향후 10년안에 서민용 주택 50만채를 제공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보수당은 “절은세대가 집마련 꿈을 이룰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