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1.20(Wed)

“종교 이유 백신 면제는 폐지해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9/20 06:39

토론토 의료전문가들 “전염사태 우려”

토론토의 의료 전문가들이 일부 학생들에게 주어지는 백신 접종 면제 폐지해줄 것을 온타리오 주정부에 요청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들은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일부 학생들이 전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라며 “학생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접종을 면제시키면 안 된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온주의 접종 면제율은 비교적 낮은 편이다”라며 “하지만 사태가 심각해지기 전에 방지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현재 온주 소재 학생들은 백신을 의무적으로 접종해야 하며 6살 이전까지 홍역 접종을 받은 기록을 제출하지 않으면 취학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부모의 의사에 따라 종교적, 의학 등 다양한 이유로 일부 학생들은 백신 접종 의무를 면제를 받을 수 있다. 접종하지 않을 경우 벌금 최고 1천 달러에 해당 아동의 정학 등 규제 조항은 있으나 실제적으로 제재를 받는 사례는 드물다.

현재 국내에선 뉴 브런즈윅 주가 백신 접종 면제 규정을 폐지할 방침을 공지했으며 미국의 뉴욕에서도 이 같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온주 보건부는 “예방 접종을 통해 독감 등 질병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 라며 “최대한 모든 학생들이 이에 동참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접종 면제 이외에도 백신에 대한 잘못된 지식을 갖고 기피하는 주민들 또한 문제로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보건당국과 주정부의 적절한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 홍역 시즌 기간 보건국은 “ 접종률이 90%에서 95%에 달해만 집단 전염을 효과적으로 방지한다”며 강조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