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9°

2018.12.14(FRI)

“자유당, 자유당, 자유당,…트뤼도, 트뤼도 , 트뤼도”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10/21  0면 기사입력 2015/10/20 13:13

자유당, 거대여당으로 정권탈환 성공
전국 388개 선거구중 184곳 승리
트뤼도, “전통적 가치 재확인”

캐나다 역사상 역대 최장 기간인 78일간의 선거 유세전을 거쳐 19일 실시된 연방총선에서 40대 신예 저스틴 트뤼도 당수가 이끄는 자유당이 예상을 넘는 압승을 거두며 정권탈환에 성공했다.

지난 2011년 총선에서 34석의 원내 3당으로 전락했던 자유당은 이날 전국 총 338개 지역구중 184곳에서 승리하며 절대 다수정부로 부활했다.

4기 집권을 노렸던 보수당은 99석을 확보해 10여년만에 정권을 내주고 제 1 야당으로 밀려났으며 창당이래 첫 집권을 꿈꿨던 신민당은 44석을 얻는데 그쳤다. (관계기사 2-3면)

국민들로부터 최고의 지도자로 평가받는고 피에르 트뤼도 전총리의 장남인 올해 43세의 저스틴 트뤼도 당수는 이에 따라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부자 총리가 탄생하는 기록을 낳았다.

트뤼도 당수는 이날 자유당의 승리가 확정된 직후 몬트리올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오늘 결과는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비전은 순진한 꿈이 아니라 진정한 변화를 가능케 하는 강력한 힘이라는 것을 입증하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은 변화를 원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며 “모든 인종과 출신, 계층을 포용하는 캐나다의 전통적인 가치를 재 확인시켰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6년 첫집권이후 보수정책을 주도해온 스티븐 하퍼 총리는 “오늘 패배는 전적으로 내 잘못”이라며 “국민들의 심판을 존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4년만에 제3 야당으로 추락한 신민당의 토마스 멀케어 당수는 “실망스러운 결과이지만 앞으로도 환경과 원주민, 사회 최약층을 우선하는 정당으로 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당은 이날 전국에서 개표가 가장 먼저 시작된 대서양 연안주의 32개 지역구에서 모든 자유당 후보가 초반부터 선두에 나서며 대승을 예고했다.

개표 완료 결과, 자유당은 이 지역32곳을 모두 차지했으며 전국 최대 표밭인 온타리오주에서도 광역토론토지역을 포함해 곳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관련기사 3면) . 또 온주에 이어 두번째 많은 지역구가 자리잡은 퀘벡주에서도 총 78곳중 40곳에서 승리했다.

특히 자유당은 지난 총선에서 당선자를 한명도 내지 못했던 볼모지역 알버타주에서 총 34석중 4석을 차지했으며 캘거리지역에선 1968년 이후 첫 당선자가 나왔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도 당선자가 지난 총선때 2명에서 이번엔 17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 정치 평론가들과 언론은 “30여석의 제3 야당에서 단 한번의 선거로 과반수를 훌쩍 넘긴 승리를 거둔것은 전례가 없는 역사적이 기록”이라며 “이는 변화를 갈망하는 유권자들의 표심과 트뤼도 당수의 실종일관 희망적 유세가 주효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번 총선의 투표률은 지난 1993년 이후 가장 높은68.5%로 집계돼 유권자들이 큰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정권 교체’ 표심이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