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加 한인, 한국 국적 포기 ‘소폭 감소’

전승훈 기자 hun@cktimes.net
전승훈 기자 hun@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1/06  0면 기사입력 2016/01/05 12:48

작년 11월기준 3천278명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캐나다 동포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국 법무부의 ‘출입국ㆍ외국인 정책 통계 월보 11월호’에 따르면 2015년 11월 말까지 한국 국적을 포기한 캐나다 동포는 국적상실 3220명, 이탈 58명으로 총 3278명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국적상실자와 이탈자의 총합 3319명에서 41명 감소한 것이다.
캐나다 동포의 한국 국적 포기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감소세를 기록했으며 작년에는 증가세로 돌아섰으나 올해들어 다시 감소세를 나타낸 것.
올 11월 말까지 캐나다 뿐 아니라 전세계로 이주한 한인의 전체 국적 포기자(상실·이탈)는 1만6250명으로 한국 국적 취득자(귀화·국적회복) 1만975명보다 5275 명이 많았다.

한국 국적 포기자 캐나다 한인은 미국에 이어 두번째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호주(1089명), 일본(470명) 등이 이어 대부분이 선진국 국적을 취득하기 위해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지난 해 11월 말 한국에 체류 중인 캐나다 국적자는 총 1만 5332명으로 2014년 동월 수치였던 2만3948명 보다 대폭 감소했다.
또한 한국에 체류중인 캐나다 국적자의 체류자격을 살펴보면 재외동포(F-4)자격 소지자가 1만5228명 영주(F-5)자격 소지자가 10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캐나다 국적 동포가 거소신고한 경우는 1만 5187건으로 중국(236,353명), 미국(46,072명)의 뒤를 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