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2°

2018.11.13(TUE)

Follow Us

살기좋은 도시 가르는 척도는 ‘안전’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2/25  0면 기사입력 2016/02/24 12:28

토론토 세계 상위권 랭크

토론토가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평가에서 미국 뉴욕,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등에 앞서 상위권에 올랐다.
23일 글로벌 컨설팅 전문 업체 머서가 발표한 ‘2016년 삶의 질’ 보고서에서 토론토는 대상 203개 도시중 15위에 랭크됐으며 밴쿠버는 5위를 차지했다.
세계 주요 기업들의 해외 파견 직원들의 현지 평가를 바탕으로 작성된 이 보고서에서 유럽국가들이 상위권에 자리잡았고 10위권내에 든 미국 도시는 한곳도 없었다.
오스트리아 빈이 1위의 명예를 안았고 이어 스위스 취리히, 뉴질랜드 오클랜드, 독일 뮌헨, 벤쿠버, 독일 뒤셀도르프, 프랑크프루트, 스위스 제네바, 덴마크 코펜하겐, 호주 시드니가 상위 10위에 들었다.
이와관련, 머서 캐나다법인 관계자는“정치 안정과 범죄율 , 의료, 교육 여건 등 다양한 기준을 기준으로 평가했다”며 “상위 20권 도시들은 삶의 질에서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토론토의 경우 치안 안정과 문화 시설 등 사회적 환경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반면 교통체증이 감점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에선 특히 개인의 안전에 초점을 맞춰 순위를 매겼다고 덧붙였다. 이에따라 토론토와 밴쿠버에 더해 범죄율이 낮은 몬트리올, 오타와, 캘거리 등 캐나다 주요 대도시들이 상위 점수를 받았다.
반면 미국 도시중 50권이내로 평가된 곳은 하나도 없어 미국의 범죄율에 대한 우려가 깊게 자리잡고 있음을 보여줬다. 아시아 국가들중 싱가포르와 도쿄, 요코하마, 오사카등 일본 도시들이 높은 점수을 받았으나 서울은 예외적으로 115위에 그쳤다. 최악의 도시로 선정된 곳은 이라크의 바그다드였고 내전에 휩싸인 예멘의 사나와 시리아의 다마스쿠스 등도 하위 10권에 속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