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노익장 나가신다 모두 길을 비켜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0 15:35

80세 축구 스트라이커 -안인택

젊은 마인드로 동호회 화합 주도

진취적인 정신에 건강도 깃들어

월드컵 결승전이 한창 벌어지며 뜨거운 열기가 올라오는 시간 밴쿠버에서도 백발의 축구 선수가 프랑스의 우승 주역인 19세의 킬리앙 음바페 못지 않게 저돌적으로 상대편 골대를 향해 돌진한다.바로 밴쿠버 한인 축구인 중에 가장 나이가 많은 밴쿠버한인OB축구팀의 안인택 선수가 지금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니다. 올해로 80이 된 안 선수는 아들뻘 되는 선수들과 몸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고 센터포드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15일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는 날에 백넘버 19번을 달고 누구보다 먼저 뛰어가는 안 선수의 모습은 그냥 머리만 흰색이지 많이 봐야 50대의 장년으로 보일 뿐이다. 그의 주변을 에워싼 50-60대의 상대방 선수들은 그를 막으려고 진땀을 뺀다.

안 선수는 88년 캐나다로 이민을 오기 전에도 20년간, 그리고 이민을 온 후도 30년간 사정이 되는 한 열심히 필드에 나와 축구를 하면서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나이가 많다고 배려를 받으려하지도 요령을 부리지도 않는 자세가 현재의 젊은 폐할량으로 전후반 경기를 다 뛸 수 있는 체력을 갖춘 비결이라고 말한다.


처음 이민을 왔을 때 한인사회에 축구팀이 없어서 인도인이 하는 축구팀과 축구를 시작했다. 그러다 한인 축구팀을 직접 만들었고 다시 23년 전에 현재의 밴쿠버한인OB축구팀을 만들어 나와 지금에 이르게 됐다.

현재 소속팀의 평균 나이가 58세이다. 그러나 안 선수는 절대로 나이로 유세를 부려 본 적이 없다. 항상 팀워크를 최고로 생각하고 선후배의 침목을 위해 나이와 상관없이 잘 어울리며 팀 화합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해 내고 있다.

팀의 이병훈 회장은 30년 가까이 안 선수와 함께 지내 오면서 "모든 팀원들에게 80세까지 건강하게 축구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롤모델이자 항상 마음씨 좋은 아저씨 같은 분"이라고 평가했다.

안 선수는 축구에 대한 열정으로 시애틀 OB팀과 축구시합을 하며 국경을 넘어서까지 노익장을 과시하기도 하며 열정적으로 욜로(YOLO)의 삶을 살고 있다. 그의 또 다른 도전은 바로 2005년 평생의 꿈이라고 생각한 북미대륙 1만 6000여킬로미터를 한달간 여행을 한 경험이다.

이런 적극적인 삶의 방식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을 축복이라 생각하는 안 선수는 아직도 30대 마음으로 뛰고 있어, 앞으로 10년은 더 축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이 넘친다.

이 회장은 "안 선배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더 많은 한인들에게 전파되기를 바라면 40세 이상의 새 축구 동호인이 가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밴쿠버한인OB축구팀은 매주 월요일 아침 7시부터 버나비의 켄싱턴버나비레이크 스포츠컴플렉스에서 경기를 한다. 이 회장은 "팀원의 분위기를 해치지 않는지 3주간 지켜보고 정식으로 동호회 회원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