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토론토 무차별 총격에 10대 여성 두 명 사망 등 16명 사상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16:24

총격범도 사망

총 16명 사상자


광역토론토의 동쪽 편에 위치한 댄포스 지역(Danforth area)에서 총격이 사건이 발생해 2명의 10대 여성이 사망했다.

토론토경찰서(Toronto Police)의 마크 샌들러 서장은 22일 오후 10시 경 발생한 총격으로 10세와 18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2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공식 발표했다. 29세의 총격범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총격 직후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경찰의 총에 사망했다고 현장에 출동한 특별수사대가 밝혔다.

23일 토론토시간으로 오후 12시 15분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샌들러 서장은 이번 총격에 의한 3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사상자가 총 16명으로 이중 여성이 8명, 그리고 남성이 8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부상자 13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상이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광역토론토의 한인주거지와는 거리가 먼 곳이다. 경찰은 현재 모든 피해자들의 신원이 파악돼 가족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부상을 당했거나 현장 목격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갖게 된 시민은 피해자서비스(Victim Services, 416-808-7066)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지난 4월 광역토론토의 북쪽에 위치한 노스욕에서 묻지마 질주로 10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한 사건 이후 또 다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올해 토론토에서만 56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중 24건이 총격사건이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토론토에서 총격사건이 15% 그리고 총격 살인사건은 44%가 늘어났다. 최근 토론토에서는 조직범죄집단에 의한 총격사건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의 대도시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총 관련 사건이 적은 편이지만 안전하다는 캐나다 국가 이미지를 감안하면 토론토 총격 사건 증가세는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의식해서 토론토의 존 토리 시장도 주정부와 연방정부에 총기 규제를 강화하도록 로비를 펼치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트위터에 "지난밤 댄포스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음을 잘 안다"며, "토론토의 시민들은 강하고, 회복가능하고, 그리고 용감하다 믿으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함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