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대학생 보조금 지원 소득에 기반해선 안 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04/02 09:08

학생 단체 “특정 층을 겨냥한 지원 필요”
“연방, 주 정부 지원 늘려 수업료 인하 유도 해야”

캐나다 대학생들은 평균 2만4000달러의 부채를 지고 대학을 졸업하게 된다. 경제의 불확실성 때문에 졸업자들이 직장을 구하기 어려운 요즘 이 같은 부채를 상환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대학생단체들은 연방 정부가 대학생 학자금 지원과 관련해 약간의 규정만 손질할 경우 부채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이 우선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은 보조금 지원 규정의 수정이다. 현재 대학생 보조금은 소득에 기반해 지원되고 있는데 예를 들어 저소득 가정 학생들에게는 월 250달러의 보조금이 지원되며 중간 소득 가정 출신 학생들에게는 100달러가 지원되고 있다.

전국 대학생 연합(Canadian Alliance of Student Association)은 이와 관련해 소득에 기준해 보조금을 지원하는 대신 특정 계층을 목표로 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의 자크 처칠 회장은 “예를 들어 부양가족이 있는 원주민 출신 학생, 토론토의 대학에 다니고 있는 노바 스코셔 주 시골 출신 학생들에게 지원이 집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합은 또 외국에서 수입해 온 교재에 대해 붙은 10~15%의 프리미엄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대학생 단체인 학생연맹(Canadian Federation of Students)의 연방정부가 주 정부에 대한 이양금을 대폭 늘려 주정부가 대학 수업료를 내리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맹의 캐서린 지로-부가르 전국의장은 “수업료는 현 시점에서 대학생들이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이라고 지적했다.

대학생 단체들은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밝히기 위해 이틀간의 일정으로 오타와를 방문, 상원의원들을 비롯한 정치인들을 면담했다.

한편 보수당 정부도 학생들의 부채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오는 8월부터 부채상환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의 계획에 따르면 소득의 20%이상을 부채 상환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15년 이상의 부채상환 기간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요구하고 있다.

The Canadian Press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