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내년 이민자수 목표 24만~26만5000명"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11/02 09:01

정부 "경제 이민자 줄이고 배우자 이민 확대"

연방 정부가 내년 이민자 목표를 24만 명에서 26만5000명 사이로 정했다. 이는 작년, 올해와 같은 수준이다.
그러나 이민자 수를 예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하면서도 이민 종류에는 변화를 줄 예정이다.

제이슨 케니 연방이민부 장관은 1일 의회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를 통해 “경제 이민자 수를 약5000명 정도 줄일 것”이라며 “배우자와 자녀이민은 2010년의 4만5000명 수준보다 증가한 4만80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케니 장관 ”경제 침체 이후 캐나다의 노동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합법적인 이민자수를 늘려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연방정부가 선택하는 경제 이민자 수가 줄어들게 됨에 따라 각 주가 경제 이민자수를 정하는 데 보다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일부에서는 경제 침체로 인해 고용이 줄었다며 경제가 회복되기 이전 까지는 이민자 수를 줄여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해 왔다. ‘캐나다 이민정책 개혁 센터’의 경우 현재 실직자가 많은 상태에서 많은 이민자들을 받아들이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센터는 웹사이트를 통해 “캐나다인들이 필요한 기술을 얻고 근로 시간을 늘일 경우 노동력 부족현상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경제 이민자 수 축소 방침에 대해 일부 경제 전문가들은 캐나다 경제가 점점 더 이민자 노동력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민자 수를 더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캐나다 컨퍼런스 보드의 글렌 하지슨 이코노미스트는 “경제 침체로 인해 일시적으로 노동력 과잉 현상을 맞기도 했지만 경제가 회복되고 은퇴자가 증가하고 있어 2030년까지 연간 35만명의 이민자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당분간은 현재의 이민자 수준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현재의 이민자수준을 유지하면서 효율적으로 이민자수를 받아들여 노동력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케니 장관은 “의료전문가나 엔지니어 등 전문인력이 들어오고 있으나 캐나다 경제가 정말로 필요한 부분에서는 아직도 인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The Canadian Press
밴쿠버 중앙일보 www.joongang.c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