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4(Mon)

8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3410명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0/19 15:48

8월에만 395명이 취득

주요유입국 순위 12등


올해 들어 새로 영주권을 받은 한인 영주권자 총 수가 작년 동기 대비해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주요 유입국 순위는 제자리 걸음을 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이민관련 통계에 따르면, 8월 누계로 새 한인 영주권자는 총 3410명이다. 이는 작년 8월 누계 2885명에 비해서 525명이 늘었다. 8월에만 새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395명이었다.



영주권 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한국은 작년과 같은 12위를 유지했다. 작년 8월까지 누계에서 인도가 3만 2075명으로 1위, 그리고 필리핀이 3만 235명으로 2위를 차지했고, 중국은 2만 1935명으로 빅3에 들었다. 이후 난민 허용으로 시리아가 4위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미국, 파키스탄, 프랑스, 이란, 영국과 영국령, 그리고 아프리카 동북부의 에리트레이아(Eritrea)가 10위권 안에 들었다.



올해 8월까지 누계에서는 인도가 4만 9950명으로 1위를, 이어 필리핀이 2만 5400명으로 2위를, 중국이 2만 410명으로 3위를 유지했다. 10위권에서는 아프리카의 에리트레이이아가 빠지고 나이지리아가 6위로 올라왔고, 이라크가 이란 대신 10위에 올라왔다.





8월까지 영주권을 받은 총 인원은 22만 2035명이다. 이는 작년 8월까지 총 19만 8810명이 영주권을 받은 것에 비해 2만 3225명이 늘어나, 11.7%가 증가했다. 한인 영주권자는 같은 기간 18.2%가 증가해 전국 평균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각 주별 새 영주권자 수를 보면, 온타리오주가 9만 508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퀘벡주가 3만 4670명, 그리고 BC주가 3만 1655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알버타주가 2만 9025명으로 바싹 쫓아왔으며, 사스카추언과 마니토바가 1만 1075명과 1만 345명 등 1만명 이상의 새 영주권자를 받아들였다.



대도시별로 보면, 광역토론토가 7만 4790명으로 절대적인 1위를 차지했고, 몬트리올은 2만 9850명으로 2위를, 밴쿠버는 2만 4830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캘거리와 에드몬튼은 1만 3290명과 1만 710명으로 1만 명 이상이 정착 5대 도시에 들었다.



한국인 입양아는 8월에 1명도 없어 올해 누계로 여자아이 5명과 남자아이 9명 등 총 14명을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