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0.22(Tue)

한국 체류외국인 대구시 인구와 비슷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22 15:45

재외동포 비자 18.8% 최다

한국의 출입국자 수가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는 가운데, 한국 체류 외국인 수도 역대 최대 수 기록을 갱신해 가고 있다.

법무부가 21일 발표한 2018년도 출입국자 통계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국 체류외국인 수는 236만 7607명이다. 이는 한국 주민등록인구 5182만명의 약 4.6%에 해당하며, 광역자치단체 중 인구순위에서 7위를 차지한 대구광역시 인구 246만명과 비슷한 수치다.

관광객 등 단기방문 외국인을 포함한 체류외국인 수는 2016년 최초로 200만 명을 넘어선 이후 2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107만 566명으로 전체의 45.2%를 차지했으며, 이어 태국, 베트남, 미국, 우즈베키스탄, 일본, 필리핀 순이었다.

체류자격별로 보면 재외동포(F-4)가 44만 4880으로 18.8%에 해당됐으며, 비전문취업(E-9)RK 28AKS 312명으로 11.8%를, 방문취업(H-2)가 28만 381명으로 10.6%를 차지했다. 이들 모두 중국계 조선족들이 주로 취득하는 비자이다.

결혼이민자는 외국인 6.7%인 15만 9206명이었다. 이는 전년 대비 18.9%가 증가해 최초로 16만 명을 넘어섰다.

한국에 90일 초과하여 거주하는 장기체류외국인(등록 및 거소)도 168만 7733명이었다. 이중 1년 이하 체류하는 외국인이 53만 5126면으로 31.7%, 1년 초과 3년 이하가 47만 9853명으로 28.3%, 그리고 3년 이상 장기 체류자는 67만 2754명으로 39.9%를 차지했다.

이번 통계에서 작년에 한국의 총 출입국자 수는 8890만명으로 2017년 기록을 넘어서 최고치를 이어갔다. 2010년 4000만 시대를 접어 든 후 8년 만에 2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이중 한국인은 5786만명, 외국국적자는 3105만명이다.

한국국저자의 출입국자 수는 2017년에 비해 8.3%가 증가했고, 외국국저자는 15.2%가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적을 보면 중국인 32.2%인 503만명, 일본이 19%인 297만명, 대만이 7.3%인 114만명, 미국이 6.8%인 106남영을 기록했다.

이들의 주요 출입국 공항통계에서, 인천공항이 전체의 72%인 6404만명이었으며, 김해공항이 1067만명 등이었다. 제주공항은 194만명으로 김포, 대구 등에 비해 적었다. 항만으로는 부산항이 219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천항은 99만명에 머물렀다.

벤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