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19.10.21(Mon)

이민부, 소외지역 이민자 유입 돕겠다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25 15:56

인구 5만 이하 등 소도시 대상
일자리 창출, 교육의료 인프라

연방이민부는 균형적인 지역 발전에 이민자들이 기여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소외된 지역에서 새 이민자를 받기를 원하는 자치시들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확장할 예정이다.



아미드 후센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장관은 전원과 캐나다 북부 지역을 지원하기 위한 연방차원의 5개년 시범 프로젝트에 대해 자격이 되는 자치시 단체의 신청을 받는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그램의 대상지역은 밴쿠버와 같은 캐나다 대도시 지역에서 75킬로미터 이상 떨어져 있으며, 인구가 5만 이하인 지역이나, 인구 20만 이하의 외진 곳인 라이온스베이와 같은 소도시들이다.



여기에는 BC주를 비롯해 알버타, 마니토바, 온타리오, 사스카추언과 유콘, 그리고 3개 준주가 추가된다. 이미 대서양 연해주에서 2017년부터 3월부터 시행되고 있었다.





이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해당 자치시에 취업기회가 있고, 경제개발계획이 있으며, 지역에 상공회의소와 같은 경제개발기관이 있어야 한다.

또 새 이민자가 쉽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 또는 광역 이민봉사기관과 관계가 있고, 멘토링이나 네트워킹과 같은 이민자를 돕기 위한 지역 단체 조직 회원들이 있으며, 교육, 주택, 교통, 그리고 의료와 같은 서비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프라가 있어야 한다.



아울러 상공회의소 회장과 같은 지역 지도자들, 그리고 지방 이민자 서비스 단체로부터 추천서를 받아야 한다.



이는 그동안 이민자들이 캐나다의 균형발전에 기여하도록 전원지역에 정착하도록 유도했던 것과 달리, 인구가 감소하는 자치지들이 이민자들이 정착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어 자연스럽게 이민자가 오도록 유도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신청에서 선정되면, 연방정부차원에서 새 이민자가 해당지역에 관심을 갖고 정착을 하도록 지원을 하게 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