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1°

2018.09.20(THU)

Follow Us

트랜스마운틴 송유관 유출 알려진 양보다 50배 많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2 15:42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에서 최근 발생한 석유 유출 사고에서 피해 규모가 상당히 축소돼 전해진 것으로 밝혀졌다.

BC주 환경부는 지난 5월 27일 캠룹스 인근 다필드(Darfield) 정유 시설에서 원유가 유출된 사고에서 애초 킨더모건사가 당국에 보고한 유출양이 100리터라고 파악했다. 그러나 현장을 확인한 결과 이의 48배인 4800리터가 정유 시설 밖으로 새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 초기 유출량이 100리터 뿐이라고 알려진 이유에 대해 당국은 킨더보건사의 사고 대책 지침상 신고 대상인 최소 유출량이 100리터로 되어있어 이에 맞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트랜스 마운틴 대변인은 “원유가 유출됐다고만 당국에 신고했을 뿐 회사는 어느 정도나 새나갔는지 절대로 공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대변인은 “유출 규모를 공개하지 않은 채 정화작업을 우선 서둘렀으며 피해를 상당 부분 복구한 다음에야 정확한 유출 규모를 파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현장에서 새로운 사실이 나올 때마다 당국에 이를 성실히 알렸다고도 설명했다.

새나간 원유는 정유 시설 밖까지 오염시키지는 않았으며 주위의 상수원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당국은 전했다.

유출 현장의 복구 작업은 대부분 마무리된 가운데 킨더모건사의 사고 대처가 과연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BC주 관련 법규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하면 해당 기업은 즉시 당국에 이를 알려야 한다. 사고 내용을 알릴 때 피해 범위 역시 당국에 전해야 하는 기초 정보에 당연히 포함된다고 BC주 환경부는 밝혔다.

한편 사고 이틀 후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공사의 국영화를 선언하며 소유자 킨더모건사에 45억 달러를 주고 사업권을 사들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킨더모건사는 BC주와 알버타주 사이에 공사 지속 여부를 두고 갈등이 불거지자 4월 이후 모든 공사를 중단한 채 송유관 공사가 가능한지 당국이 정해 5월말까지 알려달라고 최후통첩을 내렸다.

정부의 발표 이후 킨더모건사는 연방정부의 재정으로 공사를 재개한다고 알렸다. 사업권 매각은 올 하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