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1(Tue)

[앵글 시카고]구름의 길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09/05/0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05/03 17:30

배미순/시인

마리스텔라 전(갤러리 41)의 ‘구름의 길’

마리스텔라 전(갤러리 41)의 ‘구름의 길’

하늘 아래에는
부드러운 구름이 가득 차 있어요
때로는 바람에 쓸려 한 순간에 사라지고
때로는 작고작은 물방울로 빚어져
당신이나 내 눈물로 떨어지기도 해요
나와 당신이 세상살이에 지쳐
앓다 내팽개친 냉가슴이라도 서로 맞대면
뜨거워진 태양빛이 재빨리 알아채고
구름 입자를 자꾸자꾸 만드나 봐요.
‘내 희망이 어디 있겠으며
누가 내 희망을 보겠느냐?’하던
욥도 욥을 자꾸만 만드는지
세상의 탄식소리 하늘에 가득 차면
부드러운 구름들도 이리저리 길 찾으며
재빨리 쏟아져 내릴 기세들이예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