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8.08(Sat)

"바닷 속을 안전하게 체험하세요"

[LA중앙일보] 발행 2017/03/08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7/03/07 20:06

26일부터 자연사박물관
가상 현실 '더블루' 전시

가상현실(VR)로 바닷 속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이색전시 '더 블루(The Blu)'가 LA 자연사 박물관에서 첫 선을 보였다.

헤드폰과 VR헤드셋을 착용하면 실제로 바다 한가운데 서있는 것 같다. VR 체험은 6분간 이뤄진다. 80피트 길이에 달하는 고래(사진)를 비롯해 해파리와 거북이들이 헤엄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또 가상 손전등으로 무지갯빛 심연도 볼 수 있다.

마치 바다 한 가운데로 공간이동을 한 것과 같은 체험이 가능한 '더블루'는 다채로운 화면과 섬세한 디테일로 시각을 자극하고, 바닷속 움직임을 그대로 재현한 서라운드 음향효과는 청각을 자극한다.

더블루의 감독 제이크 로웰은 "체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바닷속의 생물체와 규모, 신비함 등 바닷속이 얼마나 위대한지에 대해 알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VR를 사용한 콘텐트를 개발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블루는 오는 26일부터 4월28일까지 상영하며 10세 이상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티켓가격은 8~10달러이다. 중앙일보 웹사이트 koreadaily.com에서 관련 영상을 미리 볼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