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고음 지르던 여성 사망…노래방서 급성 뇌출혈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9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12/28 23:08

노래방에서 열창하던 한 여성이 급성 뇌출혈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싱가포르스트레이트타임스는 26일(현지시간) 마케팅 컨설턴트 및 프리랜서 모델로 활동하던 카렌 스텔라 웅(28)씨가 노래방에서 고음을 지르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카렌은 지난 12일 친구들과 함께 노래방에 방문해 열창을 하던 도중 갑자기 두통을 호소했다. 이어 신체 일부에 마비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친구들의 도움으로 병원에 실려 갔지만 카렌은 혼수상태에 빠졌고, 3일 뒤 사망했다. 싱가포르 국립병원 담당 의사는 고음을 낼 때 뇌압이 상승해 두개골 내 출혈이 생겼다고 사인을 밝혔다. 카렌은 생전 본인의 뜻에 따라 장기를 기부하고 화장됐다.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해 갑자기 뇌압이 상승할 경우 찌릿한 느낌의 두통이 올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