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

2018.09.18(TUE)

Follow Us

마리화나 불법 영업 단속 고삐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3/28 20:04

LAPD 8개 무허가 업소 급습
업주 등 35명 무더기 체포
가주정부 수백 곳에 경고장
"대대적 현장 단속 첫 단계"

마리화나 판매 업소 위치를 알려주는 앱인 '위드맵'이 불법 영업을 부추기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위드맵에 표시된 LA한인타운내 마리화나 판매업소. 정식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업소들이다.

마리화나 판매 업소 위치를 알려주는 앱인 '위드맵'이 불법 영업을 부추기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위드맵에 표시된 LA한인타운내 마리화나 판매업소. 정식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업소들이다.

LA경찰국(LAPD)을 비롯한 정부 당국이 마리화나 불법 업소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부터 가주에서 시행된 마리화나 전면 합법화를 틈타 무허가 업소들이 난립하고 있어서다.

LAPD는 지난 1월부터 2개월간 8곳의 불법 영업 업소를 급습해 업주 등 3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업소들은 라이선스가 없음에도 버젓이 번잡한 대로변에 간판을 내걸고 마치 합법 업소처럼 운영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LA내 마리화나 불법 영업 실태는 심각하다. 불법 영업 업소수가 정식 허가를 받은 곳보다 2배 더 많다.

현재 경찰이 추산하는 불법 업소수는 200~300개에 달한다. 이에 반해 가주마리화나규제국(BCC)의 라이선스 발급 데이터베이스 조회결과 28일 현재까지 LA시내 소매 라이선스 발급건수는 153건이다.

이중 한인타운내 발급된 라이선스는 없다. 따라서 타운내에서 마리화나를 사고 파는 업소가 있다면 불법이다.

경찰은 불법 영업을 부추기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로 마리화나 업소를 검색할 수 있는 앱인 '위드맵(Weed Maps)'을 지목했다. 현재 위치나 특정 지역 주변의 마리화나 소매업소, 배달업소 등을 표시해주는 앱이다. 이 앱에 LA한인타운을 조회하면 아직 정식 라이선스를 받은 업소가 없음에도 10여 개의 소매점(storefront)의 주소가 나타난다.

가주 정부는 위드맵의 운영 중단을 명령했지만 위드맵 측은 '소셜미디어'임을 주장하면서 연방법을 근거로 법원에 보호를 요청한 상태다.

가주 정부 역시 불법 업소 현장 단속을 천명했다. 지난달 BCC는 산하 단속국 폴 튜비 부국장의 명의로 무허가 업소 수백여 곳에 경고장을 발송했다.

BCC의 알렉스 트레버소 공보관은 "합법화 시행 초기라서 계도의 목적으로 경고장을 발송한 것"이라면서도 "곧 있을 대규모 단속의 첫 단계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BCC에 따르면 불법 영업을 하다 적발된 업소는 형사 처벌과 함께 최소 1만2000달러 이상의 벌금을 물게된다. 불법 영업 행위 1건당 벌금액은 해당 업종 라이선스 신청료의 3배다. 소매 라이선스 비용은 연매출에 따라 4000~7만2000달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