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5°

2018.11.19(MON)

Follow Us

은행강도 한인 10년형 선고…"폭탄 터트린다" 현금 강탈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4/30 19:12

2년 전 코네티컷주에서 연쇄 은행강도 혐의로 체포된 30대 한인 남성에게 10년형이 선고됐다.

뉴헤이븐카운티 형사지법은 지난 27일 3건의 1급 강도혐의 등을 적용해 평 김(Pyong Kim.32.사진)에게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은 2016년 10월 1급 강도 불법폭탄제조 절도 등 8건의 혐의로 메리든시 자신의 집에서 체포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은 2016년 7월14일 메리든시 TD 뱅크에서 총으로 은행창구 직원을 위협해 현금을 강탈해 도주했다. 나흘 뒤 김은 TD 뱅크에서 5분여 거리에 있는 시즌스 페더럴 크레딧 유니언 은행에서도 창구직원에게 '폭탄을 갖고 있다. 10초만 주겠다'는 메모를 보여준 뒤 현금을 빼앗았다. 범행 당시 김은 8온스 부탄개스와 못 나사를 채운 사제폭탄을 카운터 위에 두고 도주했다.

FBI는 김을 체포할 당시 집에서 시즌스 페더럴 크레딧 유니언 강도에 사용된 것과 유사한 사제폭탄과 BB탄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