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조기 한국어 이중언어 교육 시작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03 19:41

LAUSD 올 가을부터
코헹가·덴커 초등교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이중언어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이니셔티브 '글로벌캘리포니아 2030'을 가동한 가운데, LA통합교육구(LAUSD)가 이중언어 교육 연령대를 낮춘다.

LAUSD는 현재 킨더가튼에 입학하는 5살부터 적용하는 이중언어교육 프로그램을 프리스쿨(ETK)과 킨더가튼 준비반(TK))에 해당되는 3살부터 낮춰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LAUSD는 올 가을학기에 10개 학교에 시범적으로 프로그램을 도입해 운영한 후 점차 운영 학교를 넓혀나가게 된다. 시범 학교로 선정된 학교 중에 코헹가초등학교와 덴커초등학교 2곳은 한국어 이중언어교육(KDLP)을 제공하게 돼 인근 지역의 한인 학부모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되고 있다.

<관계기사 21면>

변지애 LAUSD 장학관은 "코헹가의 경우 킨더가튼 준비반 학생들부터 배우지만 덴커초등학교는 프리스쿨 연령대부터 한국어와 영어로 진행하는 수업을 받게 된다"며 "어릴 때부터 이중언어로 수업을 받게 돼 이민자 자녀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태어난 자녀도 한국어를 빨리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LAUSD는 뿐만 아니라 가을학기부터 버질중학교에 한국어반을 설치할 예정이라 코헹가와 덴커를 졸업한 이중언어반 학생들이 한국어를 계속 공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AUSD 이중언어교육 프로그램에 따르면 킨더가튼의 경우 수업의 90%는 지정한 외국어를 사용하고 10%만 영어로 진행하지만 학년이 올라갈수록 영어수업 비율을 늘려나가 4-5학년이 되면 영어와 외국어 수업 비율을 50대 50으로 맞춘다.

관련기사 교육 섹션 매주 기사 묶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