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0%대에서 6%대까지…지구촌 출산율도 양극화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9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7/08 15:38

한국, 세계 유일한 '1명 이하' 출산 국가로
인구 폭증 아프리카, 출산율 50위권 포진
농경 사회 자식은 '자산'·선진국선 '비용'

인도는 2024년이면 중국 인구를 추월해 세계 최대 인구 국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도 출산율은 2.48명이다.

인도는 2024년이면 중국 인구를 추월해 세계 최대 인구 국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도 출산율은 2.48명이다.

세계 유일하게 올해 출산율이 1명 아래로 떨어질 것이 확실시되는 대한민국에서 1년에 1000명 당 44.2명의 아이를 출산해 출산율이 6.49%에 달하는 아프리카 니제르에 이르기까지 지구촌 출산율도 심각한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중앙정보국(CIA)이 발간한 월드팩트북에 공개한 2017년 전세계 출산율 1위부터 50위까지 순위를 보면 아프리카 국가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인구 1000명 44.2명의 아이를 출산하는 니제르에서 24.6명을 출산하는 레소토까지 50위권 국가들의 출산율은 4~6%에 달한다. 선진국 평균 출산율 2.1%와 비교하면 2~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인구 폭증이 아프리카 전체의 문제라면 심각한 저출산은 서구 국가들이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는 문제다.

유엔 세계인구전망에 따르면 현재 54개국 12억5000만 명인 아프리카 인구는 2050년 두 배로 늘어 세계 인구의 4분의 1을 차지하게 된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이지리아(1억9000만 명)는 2050년 인구가 4억 명까지 늘어나 중국, 인도에 이어 3위의 인구 대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이러니하게도 아프리카 국가에서 인구가 폭증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아이들이 중요한 생계수단이 될 수 있다는 부모들의 기대 때문인데 선진국에서의 저출산은 아프리카와 전혀 다른 차원이지만 역시 먹고사는 문제에서 비롯됐다.

가령, 아프리카 이집트는 절대빈곤율(가처분소득이 최저생계비에 못 미치는 가구의 비율)이 30%에 달한다. 이집트에서 아이들은 양육 대상인 동시에, 중요한 생계 수단이다. 과거 한국이 그랬듯 연금 등 사회복지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이집트의 부모들은 여러 명의 자식이 자신의 노후를 책임져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집트 통계청(CAPMAS)에 따르면 2017년 6월 기준 이집트 인구는 9330만 명으로 1980년(4410만 명)의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현재 이집트 인구의 40.7%(3800만 명)가 18세 미만이다. 이집트가 지금의 합계출산율 4명을 유지할 경우 2030년 인구는 1억2800만 명에 이른다. 아부 바크르 엘겐디 통계청장은 이집트의 인구 증가 속도를 "재앙적"이라는 단어로 표현했고, 압둘팟타흐 시시 대통령 역시 "테러리즘만큼이나 중대한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경제 성장이 인구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빈곤이 심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집트 정부는 "둘이면 충분하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산아제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반면 선진국들은 각가지 캠페인을 통해 출산장려에 힘을 쏟고 있다. 저출산 추세는 한 번 고착화하면 되돌리기 힘든 악순환에 빠진다. 저출산 시대에 태어난 세대가 성장하면 출산 가능 연령대 인구가 줄고 결과적으로 출생아 수가 줄어든다. 지난해 한국만해도 출생아 수가 사상 처음 40만 명 밑으로 떨어져 30만 명대 중반에 머물 것으로 추산된다. 2002년 이후 태어난 초저출산 세대가 20대가 되기 전에 합계출산율이 크게 반등하지 않으면 초저출산 국가에서 탈출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들은 결혼을 미루고, 교육비와 주거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부부는 출산을 꺼린다. 2차 대전 이후 베이비 붐 세대 때는 미국에서도 3.5~3.7명씩 아이를 낳았고 유럽에서는 2.3~2.5명 정도를 낳았는데 지금은 온갖 저출산 지원정책에도 서구 평균 출산율은 2.1명이다.

선진국들이 지난 수십년간 출산장려운동을 통해 출산수당 지급, 육아보육지원, 육아휴가 연장, 탁아시설 확충 등 재정지원을 했지만 출산율이 올라가지 않는 이유는 농경.산업시대 자식은 '자산'이었으나 정보화시대가 오면서 사람들이 자식을 '비용'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똑같이 먹고 사는 문제 때문인데 어느 나라는 너무 많이 낳아서 걱정이고, 어느 나라는 거의 낳지 않아서 걱정인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