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수습 나선 트럼프 "러 대선 개입, 단어 잘못 말해오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8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17 18:44

주류 언론 가짜뉴스 탓하다
공화당·보수 언론도 들끓자
"미 정보기관 신뢰" 급해명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17일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반박할 수 없는 증거가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하고 있다. [AP]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17일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반박할 수 없는 증거가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하고 있다. [AP]

미국의 정보기관 대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편을 드는 발언으로 거센 비난에 직면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단어를 잘못 말하는 바람에 진의가 왜곡됐다며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층마저 분노하며 사태가 심상치않게 전개되자 17일 오전 백악관에서 의원들과 회동하는 자리에서 자신은 러시아가 미 대선 개입에 책임이 있다는 말을 하려 했는데 단어를 잘못 사용하는 바람에 뜻이 반대로 전달됐다며 자신은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우리 정보기관의 결론을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인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관여할 어떤 이유도 알지 못한다"며 미 대선개입을 부인한 푸틴의 주장을 두둔하면서 "미국 정보기관을 믿지 않고 푸틴 대통령의 말을 믿느냐"는 질문에도 푸틴에게 더 큰 신뢰를 보내는 발언을 해 정치권을 발칵 뒤집어놨다.

그러나 17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원들에게 러시아의 대선 개입과 관련해 "러시아가 아니라는 어떤 이유도 알지 못한다(I don't see any reason why it wouldn't be Russia)"라고 말했으나 나중에 원고를 살펴보니 'wouldn't' 대신 'would'를 잘못 사용해 "러시아라는 어떤 이유도 알지 못한다"고 돼있어 자신도 깜짝 놀랐다고 해명했다.

사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이른 오전까지만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은 성공적이었다며 자신을 비난하는 언론을 가짜뉴스라고 몰아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과 더 좋은 만남을 가졌지만, 유감스럽게도 그런 식으로 보도되지 않는다. 가짜뉴스는 미쳐가고 있다!"며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온 '가짜뉴스' 프레임을 들이댔다.

그러나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이날 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러시아 개입에는 반박할 수 없는 증거가 있다"며 "미국 상원은 민주당이든 공화당이든 러시아의 위협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하고 공화당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러시아 정상회담과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불러 다음주 중 의회 청문회를 열겠다고 밝히는 등 파문이 파문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 급히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CNN방송은 이와 관련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미.러 정상회담 기자회견이 끝났을 때만 해도 자신감에 가득 차 있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헬싱키를 떠날 때까지만 해도 자신의 발언이 몰고 올 파장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상당수 참모는 양국 정상회담 추진 단계에서부터 부작용을 우려하며 반대 의견을 냈고 회담 준비 과정에서도 푸틴 대통령에 대해 더 강경한 태도를 취하라고 건의했으나 묵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100쪽 분량의 브리핑자료를 참모들로부터 건네받았지만, 실제로는 건의 내용을 대부분 무시했다고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