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2°

2018.11.20(TUE)

Follow Us

코헨 "트럼프, 러시아 공모 논의 회동 알고 있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27 20:07

전 개인변호사 "대화 현장에 있었다"
"장남이 트럼프에게 말해 제안 수락"
트럼프 "회동 알지 못해" 부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궂은 일을 해결하며 심복으로 여겨졌던 마이클 코헨이 연일 트럼프 대통령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 입막음 합의금 지급 문제를 논의하는 내용을 녹음해 최근 이를 언론에 공개한 코헨이 이번엔 대선 캠페인 당시 캠프 측 인사들이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측과 회동한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주장을 했다.

CNN과 NBC방송은 26일 코헨이 트럼프 대통령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2016년 캠프 측과 만나자는 러시아 측 인사들의 제안에 관해 아버지(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으며 당시 자신은 이 대화가 오간 자리에 있었다는 주장을 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2016년 6월 9일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트럼프의 사위 제러드 쿠슈너, 당시 선거대책본부장 폴 매너포트가 트럼프타워 25층에서 러시아 측 인사들을 만난 사안을 말한다. 당시 캠프 측은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타격을 주는 정보를 얻기 위해 러시아 측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 8명' 이상인 회동 참석자에는 러시아 측에서 여성 변호사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 옛 소련군 정보장교이자 러시아 이민자 출신인 로비스트 아므츠케신 등이 포함됐다.

코헨은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구체적 증거, 즉 녹취록 등은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에게 이 같은 자신의 주장을 표명할 용의가 있다고 CNN과 NBC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서라면 총알받이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할만큼 충성심을 보였던 코헨은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 합의금 지급과 관련 선거자금법 위반과 금융 범죄 등 혐의로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외면당하자 살길을 찾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정보를 흘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신의 형량 감량과 트럼프 관련 정보를 놓고 검찰과 협상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아지고 있는데 그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도와달라는 마지막 경고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코헨은 지난 5일 빌 클린턴 전대통령의 법률자문을 역임하고 유명 인사와 기업 등을 변호한 화려한 이력의 래니 데이비스를 변호사로 고용했다.

CNBC방송은 26일 한 트럼프 측근의 말을 인용해 코헨이 데이비스와 고용계약서에 서명하는 순간 상황은 끝난 것이라며 백악관도 코헨이 데이비스를 통해 검찰과 거래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러시아 인사들과 회동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코헨의 주장에 자신은 그 회동을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누군가 (이 사안과) 관계없는 곤경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이야기를 꾸미려고 시도하는 것처럼 들린다"고 썼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