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LA한인회관 관리할 재단 새로 꾸린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8/06 19:58

LA총영사관 하반기업무 발표
임시 이사진 구성·정관 수정
동포재단 파행 주체 참여 못해

6일 김완중 LA총영사가 총영사관 5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김상진 기자]

6일 김완중 LA총영사가 총영사관 5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김상진 기자]

윌셔사립초교 "부지활용 고민"
셸터 등엔 한인들 성숙한 대응




LA총영사관이 한미동포재단에 대한 검찰 수사와 윌셔사립초등학교 폐교 사태를 계기로 동포사회 공공자산을 본래 취지에 맞게 활용하는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LA총영사관 김완중 총영사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동포사회 현안 관련 하반기 업무 목표를 밝혔다. 김 총영사는 담당 영사들과 함께 재외국민 보호와 동포사회 발전을 강조했다.

특히 김 총영사는 검찰 수사 중인 한미동포재단 사태와 관련해 LA한인회관을 관리하고 책임질 새 임시이사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현재 저를 포함해 3명이 임시이사회를 구성하고 새 재단의 정관 내용을 작업하고 있다"면서 "정관은 캘리포니아주 검찰이 제시한 비영리법인 기준에 충실히 하고자 한다. 이사의 책임과 재단의 상세한 업무활동 방안을 명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완중 총영사는 LA한인회관 관리주체인 새 재단이 한인사회 공동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도록 정관으로 규정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소수 이사진이 한인사회 공동자산인 한인회관의 건물주 노릇을 하면서 공금을 탕진한 폐단을 막겠다는 것이다.

김 총영사는 "새 재단에는 파행 당사자였던 LA한인회 관계자나 전 이사들은 참여할 수 없다. 한인사회가 모금하고 정부가 기금을 지원해 새운 LA한인회관 초기 뜻을 살려 (건물과 수익금을) 동포사회 재산으로 활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등록생 저조로 최근 폐교를 결정한 남가주 한국학원 산하 윌셔사립초등학교 문제도 적극 개입할 뜻도 밝혔다.

LA총영사관에 따르면 1985년부터 한인사회가 한인 청소년 정체성 교육을 목표로 윌셔사립초등학교와 멜로즈 중고등학교(1999년 폐교) 설립에 나서자 한국 정부는 총예산 500만 달러 중 300만 달러를 지원했다.

김 총영사는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가 적자를 보는 윌셔사립초등학교 폐교를 결정한 것은 어려운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학교 부지는 가능한 동포사회와 한인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 동포사회가 뜻을 모으면 본국에 알려 건물 리모델링 등 지원 방안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이사장 정희님)는 윌셔사립초등학교 부지 활용 방안으로 다른 학교에 임대, 프리스쿨 설립, 차터스쿨 설립 3가지를 논의 중이다.

LA총영사관은 민원업무 서비스 개선 사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LA총영사관은 한국 외교부가 추진하는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전자행정시스템(G4K : Government For overseas Koreans)' 시범운영 공관으로 선정됐다. 2019년부터 민원인은 한국 주민센터를 방문하는 것과 같은 민원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LA총영사관은 한국 정부의 대북평화정책과 한반도 문제를 제대로 알리는 차원에서 랜드연구소 내 '한국 담당관(Korea Chair)' 자리를 신설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 담당관은 정기적으로 한반도 이슈에 관해 주류사회 인사를 초청한 세미나 등을 주관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