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의류 박람회 '매직' 오늘 개막…한인업체 대거 참가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3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8/12 17:46

여성복 업체만 160개 예상
'패션고' 온라인관 첫 설치
패션도미노도 홍보 나서

개막을 앞둔 라스베이거스 '매직' 행사장에서 10일 한인 업체 관계자들이 마지막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개막을 앞둔 라스베이거스 '매직' 행사장에서 10일 한인 업체 관계자들이 마지막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의류박람회인 '매직(MAGIC)'이 오늘(13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해 15일까지 열린다.

해마다 2월과 8월, 라스베이거스와 만델라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매직에는 LA 한인 의류업체들이 중심인 'WWD(Women's Wear Daily) 매직'을 비롯한 10개의 다양한 패션 트레이드쇼가 전개된다. 행사에는 전 세계 70여 개국 3500여 업체가 참가하고 벤더와 바이어 등 10만 명 가까운 관계자들이 몰린다.

LA 자바시장 한인업체들도 쇼가 열릴 때마다 120~130업체가 참가한다. 그런데, 이번 8월 매직은 예년과 좀 다른 면이 있다. 한인 참가업체들이 적어도 30여 곳 늘었다. 한인 패션도매사이트(B2B) 패션고가 '온라인관'을 처음으로 오픈해 33개 업체와 공동마케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또 WWD 매직에 하루 앞서 열리는 원단 등 부자재 쇼인 소싱(source) 매직에는 한국의 원단제조업체 10여 곳이 참가한다.

또 다른 관심사도 있다. 패션고가 온라인관을 운영하는 것에 맞춰, 신생 한인 B2B 사이트인 패션도미노도 현장에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선다.

온라인 패션고의 오프라인 진출은 업계의 큰 관심거리다. 패션 구매가 아마존 등 온라인 중심으로 대거 이동하면서 대형 백화점들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패션고가 33개 업체와 3000스퀘어피트 규모의 온라인관을 꾸미는 것은 이례적이다. 패션고는 최근 2~3년 동안 매직에 참가하지 않은 업체들에게 매출 확대와 새로운 바이어 발굴 기회를 준다는 입장이다. 또, 온라인관 참여업체의 매출 활동을 도우며, 거래 발생시 10%의 수수료를 얻게 된다.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패션고 활동에 후발주자인 패션도미노도 본격적인 이름 알리기에 나선다. 지난해 말 한인의류협회 일부 임원이 중심이 돼 출범한 도미노는 별도 법인 전환 후 적극적인 벤더 모집과 거래 활성화로 패션고 따라잡기에 전력하고 있다. 이번 매직에서는 직원 5~6명과 전문모델 2명을 현장에 파견해 회원사 매출 활동을 돕고, 도미노 홍보에 집중한다. 한국 경기도의 섬유업체들이 생산하는 니트 원단을 수입·판매하는 경기섬유센터(GTC-LA)는 소싱 매직에 참가해 GTC-LA 공동관 규모를 5개 부스 크기로 늘려 한국 원단의 우수성을 홍보한다.

GTC의 황희진 센터장은 " 한국에서 처음으로 10개 원단생산업체 대표들이 직접 참가한다"며 "마침 중국산 원단에 25%의 추가 관세가 예정돼 있기도 한 터라, 질적인 면은 물론 가격 경쟁력에서도 한국산 원단 판매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7년 전 LA페이스마트 2층에 오픈한 GTC는 경기도의 100여개 원단업체가 생산하는 니트류를 미국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