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10.21(Mon)

마이크로소프트 상대 1억8천만불 승소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3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4/02 18:53

2세 변호사들 한국기업 도와
SK 하이닉스 승소 주역으로

노익환 변호사

노익환 변호사

티모시 유 변호사

티모시 유 변호사

한국 기업 SK하이닉스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제기한 손해배상 책임 소송에서 전액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 판결을 이끈 주역이 한인 2세 변호사들이어서 화제다.

시애틀 연방법원은 지난달 27일 마이크로소프트사가 SK 하이닉스에서 물량 공급을 제대로 하지 않아 손해를 입었다며 제기한 1억8000만 달러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책임 없음 (피고 전액 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이들의 보험사인 사이프리스가 원고로 SK 하이닉스로부터 자사의 게임기 XboxOne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DRAM 칩 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해 1억8000만달러 상당의 손해를 입었다며 SK하이닉스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으로 지난 3년 여에 걸쳐 진행됐었다.

비록 SK 하이닉스는 화재로 인해 6000만대의 DRAM 칩을 공급하지 못했으나 불가항력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DRAM 칩을 공급했으므로 하이닉스가 짊어진 의무를 다했다고 법원은 판단한 것이다.

이 판결을 이끌어 낸 한인 2세 변호사들은 바로 버드 머렐라(Bird Marella) 로펌의 노익환 변호사와 티모시 유 변호사가 주인공이다.

노 변호사는 "담당판사가 이처럼 복잡하고 까다로운 사건은 드물다고 명시할 정도의 큰 건을 미국계 한국인 변호사팀이 승소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이번 판결을 단순히 손해배상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미국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 본사가 있는 시애틀에서 한국 기업이 정당한 권리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미국 내 한국기업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많은 승소판결을 이끌어낸 전문가로 미국 법조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리더이기도 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