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2.18(Tue)

미주 한인, 가주 54만·뉴욕 14만명…센서스국 ACS 자료 분석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12/19 23:23

전국 한인 인구는 185만
"영어 능숙" 응답자 47%

미국 내 거주하는 한인 인구(혼혈 포함)가 총 184만225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별로는 캘리포니아주가 53만9959명으로 가장 많은 한인들이 밀집해 있었다.

연방 센서스국이 19일 발표한 ‘2014-2018 아메리칸커뮤니티서베이(American Community Survey, ACS)’를 살펴보면, 한인 인구 분포는 캘리포니아주에 이어 뉴욕(14만2091명), 뉴저지(10만4842명), 텍사스(9만7902명) 등이 뒤를 이었다.

가주 카운티별로 LA카운티가 23만2622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렌지(10만2274명), 샌타클라라(3만4137명), 샌디에이고(2만9481명), 앨라미다(2만3622명), 샌버나디노(1만6687명)가 한인 밀집 지역으로 꼽혔다.

전년 조사와 비교해보면 LA카운티는 1719명, 오렌지카운티는 1479명 줄었다. 반면 샌타클라라는 1477명 늘어났으며 샌디에이고 933명, 앨라미다 151명, 샌버나디노 역시 1599명 증가했다.

<표>

가주 도시별로 살펴보면 LA시가 11만659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어바인(2만1392명), 샌디에이고(1만7887명), 풀러턴(1만7176명), 샌프란시스코(1만3797명), 샌호세(1만3411명), 토런스(1만1091명), 부에나파크(9556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5세 이상 한인 중 영어를 매우 잘함(very well)으로 분류된 학생의 비율은 전국 기준으로 46.7%, 캘리포니아주 44%, LA카운티는 4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LA시는 37.1%, 오렌지카운티는 42.9%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ACS 인구 현황 자료 중 2014년에서 2018년까지 5년 단위의 인구 현황을 종합 분석한 것이다.

10년마다 시행하는 센서스 인구 총조사와는 별도로 진행되는 센서스국이 매년 실시하는 연례 표본조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