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9.24(Thu)

타운 호텔, 문 열어도 힘들다…방역비 부담·투숙객 감소

[LA중앙일보] 발행 2020/06/13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20/06/12 21:06

당분간 매출 개선 힘들어

가든스윗호텔 김승택 제너럴 매니저(오른쪽)가 직원과 손을 대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는 터치리스 장비들을 살펴보고있다. 김상진 기자

가든스윗호텔 김승택 제너럴 매니저(오른쪽)가 직원과 손을 대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는 터치리스 장비들을 살펴보고있다. 김상진 기자

타운 내 호텔들이 하나 둘씩 영업을 재개했다. 하지만 엄격해진 위생 가이드라인, 방역 비용, 그리고 줄어든 손님 수에 따른 영업 손실에 고충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8일, LA한인타운에서 가장 먼저 영업재개를 했던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은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하고 손님 및 직원 안전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의 브루스 이 이사는 “전 객실 침대, 매트리스를 새것으로 교체하고 5층은 전체 리모델링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무로 된 손잡이, 가구 등은 수시로 소독제를 뿌린다”고 강조했다. 투숙한 손님이 퇴실하면 그 방은 소독한 후 일주일 동안 사용하지 않는 점도 설명했다.

발레파킹 서비스도 중단했다. 이 이사는 “일부 손님들은 발레파킹을 원하기도 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셀프 파킹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이어 “직원이 직접 주차해주는 서비스는 중단됐지만, 안내 요원이 주차장에 상주하고 있어 어려운 상황이 생겼을 때 바로 도움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행객 감소로 손님이 줄어 매출에 영향을 받는 것은 호텔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이다. 이 이사는 “기존에는 50개 방을 청소하던 직원이 지금은 5개만 담당한다 해서 급여를 더 적게 줄 수도 없는 것”이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가든스윗호텔은 타운 내 호텔 중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장 먼저 문을 닫았지만 아직 영업재개를 하지 못했다. 위생, 방역 준비에 생각보다 더 많은 시간이 소요돼 앞으로 오픈까지 한 달 반 정도는 더 걸릴 것이라는게 호텔 측 입장이다.

가든스윗호텔의 김승택 제너럴 매니저는 “호텔 내 모든 공용시설은 가급적 손이 직접 닿지 않도록 제품을 교체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들어, 공용 화장실 내 수도꼭지, 소변기, 비누 등은 모두 터치리스로 바꾼다는 것. 손을 대지 않아도 자동으로 물이 나오고 비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바이러스 감염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비용적인 부담은 호텔이 떠안고 갈 몫. 김 매니저는 "손님들의 불안 심리를 잠재우기 위해 더욱 철저하게 위생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시작했는데, 비용은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위생용품 주문 배송이 한참 밀려있는 점도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김 매니저는 “손님이 체크아웃하면 스프레이 식으로 방을 소독하는 상업용 제품이 있는데, 두달 전 주문한 제품이 아직 배송 날짜조차 정해지지 않았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대부분 병원으로 먼저 납품되다 보니 호텔 쪽으로 배분이 늦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을 처음 겪는 입장에서 가이드라인이 구체적이지 못한 점도 아쉬움으로 꼽았다. 김 매니저는 “그동안 행사 때만 발레 요원을 뒀는데, 이제는 호텔 투숙객 및 방문객 모두 셀프파킹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식 부페도 음식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금지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