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버라이즌 등 4대 메이저 이동통신사 한때 ' 먹통' 혼란

[LA중앙일보] 입력 2020/06/15 14:08 수정 2020/12/15 18:14

T-모빌 빼고 일단 정상화

15일 오전 T-모빌, 버라이즌, 스프린트, AT&T 등 메이저 이동통신사 서비스가 한때 중단되는 장애가 발생하며 커다란 혼란이 이어졌다.

월 스트리트 저널은 "오전 9시(LA시간)부터 전국 곳곳서 먹통 현상이 발생, 전화를 걸고 받는 기본 업무와 문자 메시지 기능에도 큰 지장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운영중단 모니터링 사이트 '다운디텍터닷컴(Downdetector.com)'은 “이동 통신 서비스 중단이 얼마나 퍼졌는지 구체적으로 알수는 없지만 트위터 등을 통해 전국적인 이슈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T모빌에서만 9만3000건 이상의 소비자 불만이 접수됐다”고 덧붙였다.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대표적 지역은 LA를 포함, 휴스턴, 시카고, 뉴욕, 애틀랜타 등 대부분의 대도시 권역이다.

접수상황에 따르면 휴대폰을 이용해 전화 발신을 시도하는 즉시 통신이 끊기는 현상도 나타났다. 또 데이터 막대기가 0에 가깝게 떨어지는 등 고속 인터넷망 기능도 마비됐다.

그러나 오후로 접어들며 AT&T와 버라이즌은 네트워크 문제가 해소됐다고 보고했다.

아직 문제가 이어지고 있는 T-모빌의 네빌 레이 기술 담당자는 “기술팀이 음성 및 데이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빠른 시일내 복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