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1.01.16(Sat)

‘한국 역사·문화’ 웨비나 개최

[LA중앙일보] 발행 2020/06/20 미주판 10면 입력 2020/06/19 19:10

LA한국문화원 주최
교육자 대상 22~24일

LA한국문화원(원장 박위진.사진)이 국제한국학회와 함께 미주 교육자를 대상으로 ‘한국 역사·문화 교육자 웨비나’를 개최한다.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온라인 화상 세미나로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에 따르면, 가주 LA통합교육국을 중심으로 뉴욕, 루이지애나 등 15개주 100여 명의 교육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가 열릴 예정이다.

오는 22일 오후 1시부터 줌(Zoom)을 통해 시행된다. 한인 이민사, 한국 민주주의 발전과 경제성장, 사물놀이, 한국인들이 미국인들에게 알리고 싶은 한국 등을 주제로 강의가 진행된다.

또한 ‘우정의 종’·‘대한인국민회 기념관’ 온라인 가상투어 등 영상체험도 가능하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2004년 LA한국문화원과 매리 코너 선생, 김성순 선생의 협업으로 시작됐다.

지금까지 미 전역 34개주 K-12 교사를 비롯, 약 3400여 명 교육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LA통합교육국은 해당 세미나에 참여하면 샐러리(Salary) 포인트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강좌 15시간을 모두 참석하고 한국 역사 및 문화 관련 수업 교안과 평가서 및 과제물을 제출한 참여 교사들에게 1점의 샐러리 포인트를 부여한다. USC에서도 교사 자격증을 갱신할 때 필요한 전문성 개발 학점 4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다.

박위진 문화원장은 “코로나19로 세미나를 뉴노멀에 맞는 온라인 화상 웨비나 형식으로 준비했다”며 “세미나를 경험한 수많은 선생님들이 각자의 학교로 돌아가 미 전역에 한국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문화 전도사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를 잇는 가교 역할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의: LA한국문화원(323-936-3019)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