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

2018.09.18(TUE)

Follow Us

신한금융, 옛 ING생명 2조2천900억에 인수 결정한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4 14:31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이 5일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인수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린다.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오렌지라이프 인수안을 결의한다.

인수가격은 주당 4만7천400원이고, 매각 대상 지분 59.15%로는 2조2천9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매각 대상 지분의 시가는 1조6천800억원이다. 경영권 프리미엄이 6천100억원 수준인 셈이다.

신한금융은 이날 이사회에서 우발 채무 처리와 같은 인수에 따른 세부 사안에 대한 이사진들의 위임을 받을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조만간 오렌지라이프의 대주주인 MBK파트너스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매수자 실사, 추가 협상 등을 거쳐 연내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신한금융은 포트폴리오에서 비(非)은행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오렌지라이프 인수를 검토해왔다.

예정대로 인수 협상을 끝내면 신한금융 역사에서 LG카드(현 신한카드·7조2천억원), 조흥은행(현 신한은행·3조4천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인수·합병(M&A)을 성사하게 된다. 신한금융의 14번째 자회사이기도 하다.

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를 품에 안게 되면 KB금융그룹을 제치고 '리딩 금융그룹'의 자리를 되찾게 된다.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최근 9년간 차지했던 1위 자리를 지난해 KB금융[105560]에 내줬다.

올 상반기에도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이 1조7천956억으로, KB금융(1조9천150억원)보다 1천194억원 적었다.

지난해 오렌지라이프의 순이익이 3천402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인수로 KB금융을 추월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지분율이 59.15%이므로 오렌지라이프 실적이 100% 신한금융에 반영되지는 않는다.

자산 규모로는 신한금융이 KB금융을 앞서게 된다. 6월 말 현재 신한금융의 총자산은 453조3천억원으로, 463조3천억원인 KB금융에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오렌지라이프의 자산 31조5천억원을 더하면 484조8천억원으로 불어나 KB금융을 제친다.

이번 인수로 신한금융의 보험부문 위상도 올라간다. 현재 자산 규모 8위인 신한생명은 오렌지라이프와 합치면 자산이 62조3천억원으로 NH농협생명(64조4천억원)에 바짝 다가선 5위가 된다.

오렌지라이프 노조의 고용보장 요구, 신한생명과의 화학적 결합과 시너지 창출 등은 신한금융이 풀어야 할 숙제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정모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