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8°

2018.11.12(MON)

Follow Us

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 확대 난항…우본 노사 이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4 15:32

노조 "인력난에 부담 가중" 반발…우본 "노조와 협의해 대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올해 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를 대폭 확대하려는 계획이 노사간 갈등 속에 차질을 빚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우본은 알뜰폰 위탁판매 우체국을 연내 1천800개로 300개 늘리고, 위탁판매 입점사도 9개에서 13개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우본은 상반기에 알뜰폰 위탁판매 희망 우체국 수요를 조사했지만 지원 우체국이 저조하자 최근 동·면 단위 6급 우체국을 중심으로 지역별로 알뜰폰 판매 우체국 수를 할당했다.

6급 우체국 171곳 중 알뜰폰 판매 우체국이 4곳에 불과한 서울에는 107개가 할당됐으며 경인 지역과 부산에도 각각 90개와 60개가 할당됐다.

우본은 지원을 독려하기 위해 신규판매 우체국 1곳당 1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그러나 우본 공무원노조는 알뜰폰 위탁판매 인력은 늘리지 않은 채 판매 우체국 수만 확대하려는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우본 공무원노조는 "우체국 알뜰폰 위탁판매가 시작된 2013년 9월부터 즉각적인 인력 충원을 요구했지만 인력 충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업 구조조정과 각종 비대면 마케팅 업무 증가로 인력난에 시달리는 우체국 직원들에게 알뜰폰 판매까지 맡기면 과도한 부담이 될 수 있으며, 알뜰폰 구입자도 충분한 서비스를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알뜰폰 위탁판매 확대가 큰 성과를 얻지 못할 것이라며 보편적 요금제를 통한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철수 우본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최근 두달동안 마케팅을 전담하는 행정·기술직 공무원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뇌출혈로 쓰러졌으며, 2014년 이후 작년 4월까지 직원 수 대비 사망자 수 비율은 집배원보다 높다"며 "알뜰폰 위탁판매 우체국 확대를 저지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알뜰폰 위탁판매 확대가 지연되거나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우본은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위탁판매 확대를 추진했지만 지원 우체국이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만간 우본 공무원노조 등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harriso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현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