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성추행 피해 여학생 있는 학급에서 예방교육 '논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18 15:01

해당 학생 극심한 스트레스에 자해…전학 고려
국민청원 게시판에 교사·학폭위 과정 문제점 지적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내 한 중학교 교사가 성추행 피해 여학생이 있는 교실에서 영상까지 보여주며 성폭력 예방교육을 진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피해 학생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해 자해까지 시도했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의정부 중 2학생의 성폭력·학교폭력 피해와 관련해 교사들의 의식과 학교폭력위원회를 개선해 달라"는 내용이 글이 올라왔다.

피해 학생의 오빠라고 밝힌 남성은 청원 글에서 "중학교 2학년인 여동생이 학교에서 성추행과 학교폭력을 당했으나 학교의 조치는 충격적이었다"며 "학교폭력위원회 결과가 미리 유포돼 동생이 더 상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19일 국민청원 게시판 글에 따르면 피해 학생 A양은 전 남자친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이 사건은 증거가 확실해 정상적으로 처리되는 듯했다.

가해 학생은 학교폭력위원회에 회부돼 엄한 처벌을 받았다.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지난 16일 4교시 직업인 특강 시간에 영화시청이 예정됐지만 갑자기 한 교사가 들어와 성폭력 예방과 데이트 폭력 관련 영상을 틀어놓고 교육했다.

이 교사는 "2학년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교육하게 됐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A양은 또다시 상처를 받았다. 듣기 불편해 계속 울었지만 교육은 계속됐다.

A양의 부모가 분노해 학교폭력 전담 교사에게 항의했고 이어 교감이 사과했지만 그뿐이었다.

A양의 오빠는 "어떤 생각으로 동생 학급에서 교육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동생이 성추행 피해 이후 심리치료를 받아왔지만 스트레스가 극심해져 자해까지 하고 억울하다면서 매일 울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학교폭력위원회 문제도 지적했다.

절친한 친구였던 B양은 A양에 대한 루머를 퍼뜨리고 성추행 내용까지 SNS 등에 올렸다.

A양의 부모는 학교를 찾아가 항의했고 결국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다.

위원회 바로 다음 날 B양은 '출석정지'만 받아 학교에 계속 다닐 수 있다고 얘기하고 다녔다.

A양의 오빠는 "학교폭력위원회 결과는 통상 일주일 이상 걸리는데 가해자가 결과를 어떻게 미리 알았는지 모르겠다"며 "학교의 잘못된 조치로 동생이 더 상처받아 의정부시내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전학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교폭력위원회를 개선해 달라는 청원에 18일까지 2천100명 넘게 동의했다.

게시판에는 '성폭행으로 인한 정신적 장애를 앓게 만든 학교는 대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거죠?'라는 댓글이 달렸다.

또 '학교폭력은 한 집안을 망가뜨리고 정말 울분과 괴로움에 가족 모두 우울증과 자괴감에 빠지게 합니다', '제발 선처하는 학폭위는 없어져야 합니다', '교사들도 가해자입니다. 가해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주세요'라는 글이 이어졌다.

해당 교육청 관계자는 "국민청원 게시판 글에는 사실과 일부 다른 내용도 있다"며 "진상을 조사한 뒤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도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