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7(Sat)

모기지 원금 빼면 집 구입이 렌트보다 저렴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15 07:31

경제전문가 “집 소유자 한달 평균 4백달러 저축하는 셈”

집을 사 모기지를 갚는 것이 렌트비 보다 부담이 적다는 분석이 나왔다.

시중은행인 내셔널뱅크는 최근 관련보고서에서 “지역에 따라 임대 생활이 집 소유보다 비용이 저렴하다”며” “토론토와 해밀턴, 몬트리올, 밴쿠버 등에서 매달 콘도 모기지 상환금이 렌트비를 훨씬 넘는다”고 지적했다.

반면 캘거리와 에드몬턴, 퀘벡시티, 위니펙, 오타와 등의 경우 월 상환금이 렌트비보다 적게 든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토론토의 경제전문가 일 던닝은 “모기지 상환금은 원금과 이자를 포함하고 있다”며 “원금 자체는 쌓이는 자산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월 모기지 비용중 원금을 제외하면 대부분 지역에서 내집을 갖고 사는 것이 비용이 훨씬 적다”고 내집 장만의 장점을 강조했다. 던닝에 따르면 월 평균 모기지 상환금이 렌트비에 비해 5백달러 정도 더 들지만 원금을 뺀면 오히려 4백달러 이상 덜 든다.

이와관련, 던닝은 “집값을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에 차이는 있으나 오른다”며 “이는 자산이 늘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연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집 소유자의 소득이 세입자의 두배에 달하며 세입자에 비해 장기적으로 경제적인 이익을 보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상대적으로 집값이 비싼 토론토와 밴쿠버에서 아파트를 구하기가 갈수록 힘들어 지고 있다. 던닝은 현재 토론토의 경우 아파트 공실률(전체 아파트 유닛 대비 빈 아파트 비율)이 1%선을 밑돌고 있어 사실상 세입난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비싼 집값에 더해 새 모기지 규정으로 대출이 힘들어 지면서 세입자들이 집 장만을 미루거나 아예 포기해 빈 아파트가 나오지 않고 있다. 던닝은 “지역에 따라 집을 구입하는 것보다 렌트 생활이 나을 수 있다”며 “몬트리올에선 임대 생활이 적게 들고 캘거리에선 집을 장만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