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4°

2018.09.18(TUE)

Follow Us

美 캘리포니아 아파트서 한밤 총격전 10명 부상…3명은 중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3 08:5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동부 도시 샌버너디노의 한 아파트에서 2일 밤(현지시간)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 10명이 총상을 입고 이들 중 3명은 중태라고 CNN이 3일 보도했다.

총격은 전날 밤 10시 45분 샌버너디노 로헤드 지역 한 아파트의 공동편의구역에서 일어났다. 경찰은 주사위 게임을 하던 주민들 사이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지역은 평소 갱 활동이 활발한 곳으로 알려졌다. 샌버너디노는 LA 도심에서 동쪽으로 100㎞ 떨어져 있다.

경찰은 갱 조직이 총격에 가담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총격 용의자들을 체포하지 못했다.

경찰은 "10명이 총에 맞아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면서 "권총과 엽총 여러 발이 발사됐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총격 당시 공동편의구역에는 노동절 연휴를 맞아 많은 사람이 나와서 게임을 즐기고 있었으며, 현장이 매우 혼잡한 상태였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아파트 주민 알리사 마리는 CNN에 "속사총 소리로 15∼20발 정도 총성이 들렸다"고 전했다.

다른 주민은 "여러 발의 총성이 들린 뒤 5분 후에 상공 위로 헬기가 떴다. 헬기에서 '무기를 내려놓으라'는 확성기 방송이 나왔다"고 말했다.

구급차 10여 대가 출동해 부상자를 병원에 후송했다. 3명이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부상자들의 상태는 확인되지 않았다.

샌버너디노는 2015년 이슬람 극단주의에 심취한 한 부부가 주민들을 상대로 반자동소총을 발사해 14명이 숨지고 22명이 부상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곳이다.

경찰은 이번 총격에 테러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